이재준 수원시장, 1인 가구 정책 쇼케이스 '혼자여도 괜찮아' 참석

2023-11-26 21:33
  • 글자크기 설정

이 시장, 자신의 SNS 통해 '나 혼자 산다'라는 TV 프로그램 인기인 이유 있다

수원시 1인 가구 전담 조직 구성...지원 정책을 돌아보고 나아갈 방향 고민

[사진=이재준 시장 SNS 갈무리]
이재준 수원시장이 지난 25일 시청 새빛민원실에서 열린 1인 가구 정책 쇼케이스 ‘혼자여도 괜찮아’에 참석한 후 "1인용 주택 추가 확보부터 더 안전한 주거환경, 공동체 기반 돌봄체계 마련, 소통·교류를 위한 소모임 지원까지 오늘 주신 말씀도 세심히 살펴 정책에 담겠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혼자여도 ‘혼자 같지 않은 도시’를 바라봅니다'란 제목의 글에서 "우리나라 1인 가구가 올해 1000만 가구에 이를 거라고 합니다. 우리 시도 1인 가구 비율이 34.4%니까, 셋 중 한 집은 1인 가구인 셈입니다. '나 혼자 산다'라는 TV 프로그램이 인기인 이유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시장은 "시민들과 우리 시의 1인 가구 지원 정책을 돌아보고, 나아가야 할 방향을 고민하는 자리에 함께했다"며 "저도 대학 시절 꽤 오랜 기간 자취생이었는데요. 말씀을 듣다 보니 요리, 방 구하기, 혼자 아플 때 느꼈던 설움 등 전에 겪었던 어려움들이 새록새록 떠오른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지난 3월 우리 시는 1인 가구 전담 조직을 구성해 사업의 첫발을 내디뎠습니다. 안심 키트·택배함 지원, 자립준비청년 주거 지원, ‘새빛솔로자문’ 등 맞춤형 사업들이 호응을 얻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이재준 시장 SNS 갈무리]
이 시장은 "혼자 생활하는 시민 모두가 공동체 안에서 안심하며 더욱 편안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여러분과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으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지난 3월 ‘1인가구지원팀’을 신설한 수원시는 1인 가구 유관기관 간담회, 1인 가구 정책 설문조사, 1인 가구 간담회 등을 진행하며 1인 가구 지원 사업·정책을 만들어 가고 있다.

시는 ‘연결’, ‘안심’, ‘편의’ 등 3개 분야를 중심으로 △온라인 맞춤형 플랫폼 개설 △1인 가구 마을 네트워크 확대 △생활 안심망 제공 △주거 안심 확대 △돌봄체계 확대 △1인 가구 생활 프로그램 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인구총조사 자료(2022년 11월 1일 기준)에 따르면 수원시 1인 가구 비율은 전체 가구의 34.4%에 이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