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국정원장‧1차장‧2차장 사표 전격 수리..."국정원 위상 재정립"

2023-11-26 16:42
  • 글자크기 설정

신임 1차장에 홍장원 전 英공사, 2차장에 황원진 전 북한정보국장

서울 서초구 내곡동 국정원 [사진=연하뉴스] 
영국·프랑스 순방을 마치고 26일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김규현 국가정보원장을 비롯 권춘택 1차장, 김수연 2차장 등 국정원 수뇌부의 사표를 전격 수리했다. 최근 국정원을 둘러싼 인사 논란에 대해 책임을 묻는 조치로 보인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김 원장은 정권 교체기에 국가 최고 안보 정보기관으로서 국정원의 위상을 재정립하고 우방국 정보기관과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신임 1차장에 홍장원 전 영국 공사, 신임 2차장에 황원진 전 북한정보국장을 각각 임명했다. 후임 국정원장은 이번에 임명하지 않았지만, 김용현 현 대통령경호처장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김 처장은 수도방위사령관과 합참 작전본부장 등의 핵심 요직을 거친 군인 출신이다. 윤 대통령의 충암고 1년 선배이기도 하다.
 
공석인 국정원장 자리는 홍 신임 1차장이 당분간 직무대행 역할을 함께 수행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신임 1, 2차장은 해외정보와 대북 정보에 잔뼈가 굵은 최고의 전문가들"이라고 설명했다.
 
관가에서는 김 원장 사표 수리 배경과 관련해 국정원 내부의 계속되는 인사파동이 직접적인 원인이 됐다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 6월 특정 간부의 인사 전횡 논란으로 파벌 간 잡음이 일었는데, 최근 이뤄진 국정원 3·4급 인사에서도 비슷한 논란이 이어지고 관련 내용들이 외부에 유출되자 윤 대통령이 결국 칼을 빼든 것으로 풀이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