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외교장관 회담 개최…中, 박진에게 공식 방중 초청

2023-11-26 14:33
  • 글자크기 설정

왕이 "한반도 상황 우려…한반도 안정에 도움 되는 역할 하겠다"

26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시그니엘 부산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양자회담에서 박진 외교부장관이 회담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26일 부산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외교부장으로부터 공식 방중 요청을 제안받았다.

이날 외교부에 따르면 한·중 외교장관은 한·일·중 외교장관회의가 열리는 부산에서 만나 약 2시간 동안 회담을 가졌다. 두 사람이 마주 앉은 건 지난 7월 인도네시아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계기로 회동한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박 장관과 왕 위원은 이날 한·중 관계, 한반도 문제, 역내외 글로벌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회담에서 왕 위원은 박 장관에게 공식 방중을 초청했다.  

이번 왕 위원의 방한은 2021년 5월 이후 약 2년 만이다. 양 장관의 대면 회담은 4번째로 이뤄진 것이라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번 방한은 작년 8월 박 장관이 칭다오에 방문했던 것에 대한 답방 차원으로 상호 방문이 실현됐다고 평가했다.

이번 회담에서 박 장관은 왕 위원에게 "부산 동백섬에 과거 당나라에서 관직을 지낸 신라말 석학 최치원 선생의 동상이 있다"며 "최치원 선생은 한·중 간 교류와 협력의 깊은 역사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랜 인연을 가진 부산에서 올린 한·중 외교장관회담이 한·중 관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 장관은 한·중 관계에 있어서 상호 존중, 호혜, 공동 이익에 기반한 건강하고 성숙한 관계로 발전시켜 나가자는 데 공감대를 확인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박 장관은 공급망 안정적 관리, 중국 내 우리기업 활동 보호, 게임, 영화 등 우리 문화콘텐츠 교류 활성화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으며, 안중근 전시실, 윤동주 생가가 개방돼 운영 중인 것을 평가했다. 

이어 박 장관은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위해 가까운 이웃인 중국의 지지를 요청했다.

박 장관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국제사회의 경고를 무시한 북한의 소위 군사정찰위성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고 국가안보 위협"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북한이 추가로 도발을 중단하고 비핵화 길로 나오는 게 한·중 공통이익에 해당한다"며 중국에 건설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아울러 중국 내 탈북민 강제 북송과 관련해서 우려를 재차 전달했다. 

이에 왕 위원은 현재 한반도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으며, 중국이 한반도 안정에 도움되는 역할을 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그는 한·중 간 경협과 관련, "양측은 한·중 관계 발전에 경제협력이 중요한 원동력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면서 "변화한 대내외 환경에 맞춰 실질적인 협력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약 4년 만에 개최되는 한·일·중 외교장관 회의를 통해 3국의 협력 복원과 정상화의 의미에 공감했다. 아울러 조속한 시일 내 한·일·중 정상회의가 개최되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에 왕 위원은 "3국 협력에 대해 중국은 적극적 태도를 가지고 있다"며 "긴밀한 협력을 공감했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