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르면 내일 사장단 인사…예년보다 일주일 앞당겨

2023-11-26 14:13
  • 글자크기 설정

사장단 이어 임원, 조직 개편 등 실시…'이재용식 개혁' 주목

삼성전자가 경영의 불확실성 속 예년보다 빠른 인사를 단행한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르면 오는 27일이나 28일 사장단 인사를 발표한다. 이어 임원 인사와 조직 개편을 순차적으로 할 예정이다. 회사는 인사를 앞두고 최근 퇴임 대상 임원에게 개별적으로 재계약 불가 통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의 인사 시기는 통상 12월 초인데, 올해는 다소 앞당겨졌다. 작년의 경우 12월 5일 사장단 인사, 6일 임원 인사 순이었다.
 
글로벌 경기 침체와 반도체 불황 등에 경영환경이 녹록지 않은 만큼 일찍 조직을 쇄신해 체제를 정비하고 내년 준비에 나서려는 취지로 풀이된다.
 
재계 안팎에서는 이재용 회장이 취임한 지 1년이 지난 데다 올해 실적이 부진했던 만큼 '이재용식 개혁'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이번 인사의 관전 포인트는 한종희 DX부문장 겸 대표이사(부회장)와 경계현 DS부문장 겸 대표이사(사장)가 2년간 이끈 투톱 체제의 유지 여부다. 두 사람은 현재로서 유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룹 컨트롤타워 부활 필요성 제기에 따른 조직 개편이 이뤄질지도 이목이 쏠린다. 이에 따라 정현호 사업지원 태스크포스(TF) 팀장 등의 거취도 주목받는다.
 
또 여성 인재와 30∼40대 젊은 리더를 중심으로 한 깜짝 발탁 인사가 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작년에는 이영희 글로벌마케팅실장이 오너가를 제외한 삼성 첫 여성 사장에 올랐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인사와 조직 개편을 마무리하고, 12월 중순 글로벌 전략회의를 열어 본격적으로 내년 사업 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