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銀, 1조450억원 규모 뱅크론 도입…"금융기관 역대 최대 규모"

2023-11-26 12:57
  • 글자크기 설정

日 미즈호은행 단독 주간사로 선정

윤희성 수은 행장(왼쪽)이 지난 24일 도쿄 미즈호은행 본사에서 히데카츠 다케(Hidekatsu Take) 미즈호은행 기업금융 대표(오른쪽)를 만나 뱅크론 계약서에 서명했다. [사진=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이 일본 미즈호은행을 단독 주간사로 선정, 뱅크론(Bank Loan, 은행간 대출) 8억 달러(약 1조448억원 규모)를 도입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뱅크론은 주간사인 미즈호은행을 포함해 총 14개 은행이 대주단으로 참여하는 신디케이트론(Syndicated Loan) 방식으로 도입됐다. 신디케이트론은 두 개 이상의 은행이 차관단을 구성해 공통의 조건으로 일정 금액을 융자해주는 대출이다. 만기와 금액은 각각 3년 3억 달러, 5년 5억 달러다. 회사 측은 한국계 금융기관이 도입한 뱅크론으론 역대 최대 규모라는 설명이다. 
윤희성 수은 행장은 지난 24일 도쿄 미즈호은행 본사에서 세이지 이마이(Seiji Imai) 미즈호금융그룹 회장 및 히데카츠 다케(Hidekatsu Take) 미즈호은행 기업금융 대표를 만나 뱅크론 계약서에 서명했다. 

윤 행장은 이날 서명식에서 “지난 3월 양국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일관계가 복원되고 있는 가운데, 수은과 미즈호은행이 양국 금융기관 간 협력 재개의 기틀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양질의 수출금융 재원확보를 위해 유동성이 풍부한 일본계 금융기관과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뱅크론은 소셜론(Social Loan) 형태로 도입됐으며, 조달된 자금은 고용창출에 기여하는 중소·중견기업 등에 전액 지원될 예정이다. 소셜론은 조달 재원을 사회적 가치 창출 사업분야에 사용하는 대출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