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2단계 국민안전체험시설 건립 지원사업' 공모 최종 선정

2023-11-26 11:13
  • 글자크기 설정

총사업비 588억원(국비 120억원, 도비 230억원, 시비 238억원)

본관 지하 1층, 지상 4층에 6대 안전분야 28개 체험시설 건립

조감도[사진=상주시]

경북 상주시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2단계 국민안전체험시설 건립 지원사업’에 선정돼 국비와 도비를 총 350억원(국비 120억원, 도비 230억원) 확보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국민의 재난대처능력 향상과 안전 경북의 미래 가치 창조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경북도 국민안전체험관 건립을 위한 대상지를 선정하기 위한 절차로, 지난 14일 행정안전부에서 전국 9개 시도(13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국민안전체험시설 건립 지역선정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전국 6곳을 선정했다. 
상주시는 부지 제공과 건축 용이성, 사통팔달 교통 접근성 등 이점과 낙동강을 따라 관광자원 22곳을 연계해 낙동강 권역 안전벨트를 구축하겠다는 건립계획안을 제시해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기존에 교통안전공단에서 운영하는 상주교통안전체험교육센터와 2025년 상주청소년해양교육원이 준공되면 ‘경상북도 국민안전체험관’ 건립과 더불어 대한민국 안전테마관광 명소로도 각광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교통 요충지인 상주시에 경북도 국민안전체험관을 건립하게 돼 참으로 기쁘게 생각하고 국민안전체험관 조성으로 안전문화 확산과 더 안전한 경북도의 브랜드 가치를 상승시킬 뿐만 아니라 학생·가족 단위 등 다양한 체험객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 국민안전체험관은 2024년부터 2027년까지 4년간 상주시 사벌국면 일원에 총사업비 588억원(국비 120억원, 도비 230억원, 시비 238억원)을 들여 본관 지하 1층~지상 4층 등 6대 안전 분야에 28개 체험시설로 건립된다. 특히 별관에는 누구나 4계절 전문적인 생존수영 훈련을 받을 수 있는 365생존수영체험장을 건립해 물놀이로 인한 안전사고에 대비하고 야외 안전체험시설로 터널안전과 산불·산사태 등 5개 체험시설을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