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의회, 소방공무원 출동간식비 27년만에 인상

2023-11-23 17:01
  • 글자크기 설정
[사진=강원도의회]
강원특별자치도의회 안전건설위원회(위원장 박기영) 24년 예산안 심사과정에서 97년부터 27년간 물가상승율 조차 미반영된 채 3000원으로 동결됐던 소방공무원 출동간식비가 드디어 4000원으로 인상됐다고 23일 밝혔다.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24시간 상시 대기하며 야간에도 출동하는 소방공무원에 대해 김밥 한 줄 사먹을 수 없는 간식비에 대해 그동안 많은 문제가 제기되어 왔다.

소방공무원 출동간식비는 화재·구조·구급 등 현장출동 대원이 야간시간대인 21시 ~ 익일 9시 사이에 화재·구조·구급 등 현장출동시 1회에 한해 지급하는 것으로 그동안 연간 11만여 건이 발생되어 3.3억원이 소요됐다.

이번 예산안 심사과정에서 연간 1억1000만원 증액을 통해 4000원으로 인상됐다.

박기영위원장은 “내년 예산이 세수부족으로 인해 허리띠를 졸라매는 상황에서도 ‘아낄 데는 아끼지만 쓸 데는 쓴다’는 김진태도지사의 결단과 안전건설위원회 위원들의 관심과 지원으로 성사된 것으로 4여 소방공무원의 해묵은 숙원이 해결된 것 같아 참으로 기쁘고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박위원장은 “얼마 안되는 1000원의 단가 인상이지만 소방공무원 분들의 사기진작과 도민의 생명과 안전에는 1000만원 이상의 효과가 있을 것”이라면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