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철동 사장, LG디스플레이 '구원투수'로…쇄신 단행하나

2023-11-23 18:00
  • 글자크기 설정

작년부터 적자 '4.7조원' 낸 LGD…정철동 사장, '흑자전환'은 과제

LG그룹이 결국 대대적인 쇄신을 택했다. 작년부터 지속적으로 실적이 악화한 LG디스플레이의 수장에 정철동 LG이노텍 사장을 앉히면서다. 그간 경영 성과를 인정받은 정 사장이 적자 수렁에 빠진 LG디스플레이의 구원투수로 나선 격이다. 이에 따라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은 물러나게 됐다. 향후 다각적인 측면에서 전자 계열사들의 쇄신이 이뤄질 전망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LG디스플레이와 LG이노텍이 잇달아 2024년도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가장 큰 변화는 양사의 최고경영자(CEO)가 모두 바뀌었다는 데 있다. 경기침체에 따른 실적 악화라고는 하지만, 핵심 계열사의 사업 부진에 리더십의 교체가 필요하다고 본 것이다. 그룹 차원에서는 안정보단 변화를 택했다는 분석이다.
 
특히 이번 임원 인사에는 LG디스플레이의 구제라는 핵심 배경이 자리한다. 작년 2분기부터 시작해 올해 3분기까지 여섯 개 분기 연속 영업손실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LG디스플레이는 정호영 사장이 물러나면서 정철동 사장이 신임 CEO로 올랐다.
 
실제 올해만 해도 9월까지 2조6419억원의 적자를 냈다. 작년부터 올해까지 낸 영업손실을 합하면 총합 4조7652억원에 달한다. 이는 하락세에 접어들기 전인 2021년 영업이익(2조2306억원)의 2배 수준이다. TV 등 전방산업의 수요 위축을 고려해도 경쟁사인 삼성디스플레이가 올해 3분기에만 영업이익 1조9400억원을 낸 것과 크게 대비된다.
 
정철동 사장을 LG디스플레이의 새 수장으로 앉힌 건 그의 경영 능력을 인정했기 때문이다. 앞서 LG이노텍은 그가 사장에 취임한 이후 4년 연속 탄탄한 성장을 이뤄왔다. 영업이익은 취임 첫해인 2019년 4764억원에서 2020년 6810억원, 2021년 1조2642억원, 지난해 1조2718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LG디스플레이의 ‘구원투수’로 보냈다는 해석이다.
 
또 정철동 사장이 과거 LG디스플레이에서 근무했던 경험도 이번 파격적인 임원 인사의 배경으로 보인다. 반도체, 디스플레이 분야 전문가라서다. 그는 2004년 LG디스플레이(당시 LG필립스LCD)에서 생산기술담당(상무)을 맡았고, 이후 2016년까지 생산기술센터장, 최고생산책임자(CPO·부사장) 등을 역임했다. 또 지난 40년간 LG의 부품·소재 부문 계열사를 두루 거쳤다.
 
향후 정철동 사장의 주요 과제는 흑자 전환이 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정철동 체제하에 사업 포트폴리오 변화 등 수익성을 개선할 수 있는 대대적인 변화 가능성이 관측된다. 다만 이번 임원인사에 앞서 언급됐던 정철동 사장의 부회장 승진은 이뤄지지 않았다.
 
LG이노텍 신임 CEO로 부임한 문혁수 최고전략책임자(CSO·부사장) 역시 안정 속 쇄신을 단행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지속 성장하던 LG이노텍이 올해 들어 급격히 실적이 악화해서다. 올해 하반기 핵심 고객사인 애플의 아이폰15 시리즈 출시에 따른 실적 개선 효과에 더불어 내년 본격적인 반등을 꾀할 전략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이날 단행한 지주사 ㈜LG 임원인사에선 권봉석 부회장이 유임됐다. 이어 24일에는 LG전자가 이사회를 열고 2024년 임원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그룹의 2인자였던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을 시작으로 대대적인 세대교체에 대한 결단을 내린 것이 아닐까 싶다”며 “내년 계열사 전반의 수장이 바뀐 만큼 사업 측면에서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정철동 LG디스플레이 신임 최고경영자(CEO), 문혁수 LG이노텍 신임 CEO [사진=각사]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