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로젠 유럽, 라이프 사이언스 리뷰 '2023년 생어 시퀀싱 서비스 기업 Top 10' 선정

2023-11-23 15:15
  • 글자크기 설정
[사진=마크로젠]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의 유럽법인(이하 마크로젠 유럽)이 미국 생명공학 전문지 ‘라이프 사이언스 리뷰(Life Sciences Review)’가 발표한 ‘2023년 생어 시퀀싱 서비스 기업(Top Sanger Sequencing Services Company 2023) Top 10’에 선정됐다.

라이프 사이언스 리뷰는 과학, 기술, 생물학 서비스 분야의 진보된 기술을 소개하는 글로벌 매거진으로, 한 해를 빛낸 혁신적인 기술을 보유한 기업을 매년 선정한다. 이번 수상은 마크로젠 유럽이 그동안 자사의 풍부한 유전체 분석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유전체 분석 기술을 주도해 온 것을 인정받은 것을 의미한다.
마크로젠 유럽은 2008년 설립 이후 3000곳 이상의 유럽 및 아프리카 리서치 고객을 대상으로 유전체 분석 서비스를 제공해오고 있으며, 현재 9개 지놈센터에서 매주 2만5000개 이상의 샘플을 처리하는 등 생어 방식의 시퀀싱(CES)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2019년부터는 높은 처리량을 가진 대규모 시퀀싱 프로젝트를 처리하기 위한 NGS 설비를 자체 보유하고 2023년 세계 최대 유전체 분석 기기 업체인 일루미나의 노바식 X(NovaSeq X) 플랫폼 등의 최신 기술을 적용하는 등 글로벌 연구자들이 효율적으로 연구를 수행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계속하고 있다.

마크로젠 유럽은 최근 영국 생명공학기업 ‘옥스포드 나노포어’의 기술을 활용한 ‘플라스미드 시퀀싱’을 도입했다. 플라스미드(Plasmid)는 유전자치료제, 유전자가위 등의 원료로 쓰인다. 향후 고객이 온라인 주문 플랫폼을 통해 실험실에서 편리하게 샘플을 보내고 단 며칠 만에 보고서를 제공받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2023년 현재 마크로젠 유럽은 총 9곳의 지놈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기존 지놈센터 5곳(네덜란드 암스테르담 ∙ 마스트리흐트, 이탈리아 밀라노, 프랑스 파리, 폴란드 슈체친)을 포함해 올해 스위스 바젤과 독일 베를린, 영국 맨체스터, 벨기에 겐트에 신규 거점을 확보하고 현지 영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다변화된 서비스 플랫폼, 경쟁 우위의 고품질 데이터 등 마크로젠 유럽의 강점을 바탕으로 글로벌 고객에게 더욱 종합적인 고품질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김봉조 마크로젠 유럽법인장은 “마크로젠의 대용량 시퀀싱 서비스는 프로젝트 지연으로 발생하는 연구자들의 시간적 문제를 해결하고, 효율성을 최대한 증진시키기 위해 고안됐다”며 “마크로젠 유럽은 언제나 고객과의 충분한 논의를 통해 맞춤 솔루션을 제공하며, 이를 통해 고객은 특정 연구 목표를 달성하는 데 필요한 유연성과 효율성을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향후 국가별 지사를 설립하고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생어 방식의 시퀀싱에서 NGS로 확장하여 고객 접근성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