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김성환 사장 새 대표이사 선임 

2023-11-23 10:53
  • 글자크기 설정

정일문 사장, 부회장으로...'세대교체'

김성환 한국투자증권 신임 사장. [자료=한국투자증권 제공]
한국투자증권 신임 대표이사 사장 자리에 김성환 개인부문그룹장이 선임됐다. 지난 5년 간 수장으로서 조직을 이끈 정일문 사장은 증권 부회장으로 자리를 옮겨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23일 한국투자금융지주는 그룹 개열사별 이사회를 통해 최고 경영진 인사를 내정했다고 밝혔다. 경영 성과의 안정성과 연속성을 이어가면서도 금융환경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성장전략의 변화를 모색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김 신임 사장은 1969년 생으로 고려대 경제학과 졸업 후 건국대 대학원에서 부동산금융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그는 LG투자증권 프로젝트파이낸싱(PF) 팀장을 거쳐 2004년 한국투자증권에 합류했다. 한국투자증권에서도 프로젝트금융(PF), 채권운용, 기업금융(IB), 경영기획, 리테일 등을 담당했다.

이와 함께 한국투자저축은행 대표이사 자리에는 전찬우 내정자가 선임됐다. 그는 1970년생으로 2001년 한국투자저축은행에 입사한 뒤 저축은행 영업과 상품, 기획 전반의 경력을 쌓았다. 현재 업계의 주요 수익원이 된 스탁론, 팜스론 등의 사업을 직접 개발하는 등 저축은행 비즈니스의 본질에 정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투자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내외적으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 직면하고 있는 불확실성보다는 변화의 장기적 흐름과 방향성에 주목해 한 걸음 더 성장하는 데 역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5년간 한국투자증권을 이끈 정일문 사장은 증권 부회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한국투자금융지주는 계열사별 주주총회를 통해 이번 인사를 확정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