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지속가능 성장 노력 지속…신동빈 회장 "사업 관점·시각 바꿔 달라"

2023-11-23 10:45
  • 글자크기 설정

체계적 ESG 전략 수립·친환경 비즈니스 확대 주력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세르지오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 환영 공식 만찬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롯데그룹이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기업가치 제고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ESG팀을 중심으로 기후위기 대응, 자원 선순환, 수자원 보호 등 중점 영역과 추진 테마를 수립해 친환경 비즈니스 확대에 주력하는 모습니다.
 
23일 재계에 따르면, 롯데그룹은 각 계열사들과 힘을 모아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환경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2040 탄소중립’ 달성에 전사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단기적으로 공정 효율화를 통해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고 중장기적으로는 혁신기술 적용과 친환경 사업 등을 통해 완전한 탄소중립이 실현될 수 있도록 단계적인 전략을 수립할 방침이다.
 
실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지난 7월 하반기 VCM(Value Creation Meeting·사장단 회의)에서 이 부분을 강조하며 사업의 관점과 시각을 바꿔 달라고 당부했다.
 
이를 위해 외형 성장과 더불어 현금흐름과 자본비용 측면의 관리 강화가 필요하며, 항상 ESG 관점에서 사업을 바라봐야 한다고 역설했다.
 
롯데는 체계적이고 투명한 경영 시스템 정립에 주력하며 2021년 ESG경영을 선포했다. 2021년 10월까지 모든 상장사의 이사회 내 ESG위원회 설치 및 ESG전담팀을 구성했으며,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을 의무화했다.
 
모든 상장사의 이사회 내 ESG위원회를 설치하고 지속가능경영보고 발간을 의무화한 재계 그룹은 롯데가 처음이다.
 
롯데는 거버넌스 측면에서도 선진 지배구조 정착, 주주가치 제고, 준법·윤리경영 실천, 리스크 관리 강화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롯데는 2016년 준법경영 선포 후, 2017년 컴플라이언스 핵심 내용을 담은 준법경영 헌장을 제정하는 등 준법경영 시스템을 강화하고 있다.
 
롯데지주는 지난 9월 15일 한국경영인증원으로부터 규범준수경영시스템 국제표준인 ‘ISO 37301’ 인증을 취득했다. ‘ISO 37301’은 국제표준화기구(ISO)가 제정한 컴플라이언스 관련 국제표준이다. 
 
롯데지주는 올해 박은재 준법경영실장을 규범준수 책임자로 선임한 후 규범준수경영 시스템 구축에 착수했다. 롯데지주는 모든 부서의 컴플라이언스 리스크를 분석 및 관리할 수 있도록 통제 목표를 수립하는 등 ISO 국제표준에 부합하는 규범준수경영시스템을 구축 완료했다.
 
롯데지주 외에도 롯데글로벌로지스, 롯데케미칼을 비롯해 총 10개 계열사가 ‘ISO 37301’ 국제표준 인증을 획득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롯데지주는 체계에 따라 그룹 내 모든 임직원들이 컴플라이언스 준수를 이행할 수 있도록 컴플라이언스 의무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며 “납품업체와의 거래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공정 거래행위 근절 활동 및 그룹사 내부 감시 활동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