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값 19주만에 상승 멈췄다... '강남' 31주 만에 하락전환

2023-11-23 14:57
  • 글자크기 설정

"가격 상승에 대한 피로감 및 부동산 경기 관망세 탓"

19일 서울 남산에서 내려본 서울 아파트단지. [사진=연합뉴스]

전국 아파트 매매값이 19주만에 상승을 멈췄다. 강남구의 아파트 매매값은 31주 만에 하락 전환됐다.

23일 한국부동산원이 11월 셋째 주(지난 20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전국 아파트의 매매가격은 0.00%로 전주(0.02%) 대비 보합으로 전환됐다. 지난 7월 셋째주 상승 전환한 이후 19주 만에 상승세에 제동이 거렸다.
서울은 0.03%로 전주(0.05%) 보다 상승폭이 축소됐고, 지방은 0.00%로 보합 전환됐다. 서울 강남 지역(0.00% → -0.02)이 지난 4월 셋째주 조사 이후 31주 만에 하락 전환됐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강남 지역 하락 전환을 두고 "올해 1월부터 시작된 가격 상승에 대한 피로감이 있고 가격이 높아진 것과 내년도 부동산 경기에 대한 관망세를 보이면서 매수 원동력이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지역도 일제히 하락했다. 노원구(-0.01%→-0.04%)는 상계·중계동 위주로, 강북구(-0.01%→-0.03%)는 미야·수유동 위주 하락세로 나타났다. 도봉구(0.00%→-0.01%)도 하락 전환됐다.

한국부동산원 측은 "매도‧매수자간 희망가격 차이로 관망세가 깊어지는 가운데 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심리가 축소되고 매수문의 감소로 일부 단지에서 가격이 조정되는 등 상승폭이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전국 아파트 전세 가격의 경우 0.10%로 지난주(0.11%) 대비 상승폭이 축소됐다. 수도권은 0.16%로 지난주(0.18%) 대비 상승폭이 축소됐고, 서울도 0.17%로 지난주(0.19%) 대비 상승폭이 축소됐다.

시·도별로는 세종(0.24%), 경기(0.19%), 대전(0.18%), 서울(0.17%), 충남(0.10%), 전북(0.09%) 등은 상승, 제주(0.00%)는 보합, 부산(-0.03%), 경북(-0.02%), 대구(-0.02%)는 하락했다.
 
서울 지역은 구체적으로 성동구(0.39%)는 금호·행당동 선호단지 위주로 상승했고 영등포구(0.20%)는 당산·여의도동 위주로, 송파구(0.20%)는 가락·잠실동 대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한국부동산원 측은 "정주여건이 양호한 지역 위주로 매물부족이 지속되며 거래‧매물가격이 상승중이나 시중금리 상승 및 금융비용 부담으로 높게 형성된 주요단지 가격이 상승·하락하는 등 혼조세를 보이며 상승폭이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한국부동산원 11월 셋째 주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 조사 인포그래픽. [사진=한국부동산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