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쥴리 의혹' 제보자 "접객원이라 말한 적 없다" 혐의 부인

2023-10-19 15:25
  • 글자크기 설정

"윤석열은 당시 검찰총장…대통령 낙선 목적 성립 안돼"

서울중앙지법 전경 [사진=아주경제DB]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 대한 이른바 '쥴리 의혹'을 제기해 기소된 정천수 전 열린공감TV 대표가 법정에서 "접객원이라고 말한 사실이 없다"면서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강규태 부장판사) 심리로 19일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에 대한 첫 공판에서 정 전 대표는 "쥴리 의혹은 허위 사실로 믿을 만한 증거가 없다"고 밝혔다.
정 전 대표는 "검찰은 공소사실에서 유흥업소 접객원으로 발언했다고 적시했는데, 그런 적이 없다"며 "일반 여성으로서 나이트클럽에서 활동했다는 의혹이 있다는 사실만 보도했다"고 말했다.

또 "2021년 10월쯤 첫 번째 쥴리 의혹 보도 당시 윤석열 대통령은 검찰총장 신분이었다"며 "미래에 대통령 후보로 나올 것을 예견해 낙선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보도했다는 것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정 전 대표와 함께 기소된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협회장은 "내가 그 아이(김 여사)를 본 것도 수십 번인데, 아무런 증거 없이 엉터리 기소를 했다"며 "법정에 서 있는 자체가 희극"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정 전 대표는 지난해 20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유튜브 방송에서 김 여사가 과거 유흥주점 접객원으로 일했다는 내용의 '쥴리 의혹'을 제기해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김 여사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 등으로 그해 9월 기소됐다. 안 전 회장은 방송에 출연해 김 여사와 유흥업소에서 만났다고 주장한 혐의를 받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