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부안 문화재야행, 이달 20~21일 개최

2023-10-19 14:03
  • 글자크기 설정

군청·동문안·남문안·서문안 당산 일원…8가지 테마로 진행

[사진=부안군]
전북 부안군은 부안 문화재야행이 이달 20일과 21일, 각각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군청과 동문안, 남문안, 서문안 당산 일원에서 개최된다고 19일 밝혔다.

부안문화재야행은 지난해 군과 오래된미래연구소가 기획해 문화재청에 공모·선정된 사업으로 올해가 두 번째다.

‘행복을 꿈꾸는 당산길’이란 주제의 문화재야행은 당산문화의 핵심인 대동단결을 콘텐츠화한 행사다.

올해는 △밤에 비춰보는 부안, 야경(夜景) △인간문화재로부터 듣는 이야기, 야설(夜設) △밤에 걷는 당산길, 야로(夜路) △부안의 쌀과 소금, 야식(夜食) △밤에 듣는 부안이야기, 야사(夜史) △부안 야시장, 야시(夜市 △밤에 그려보는 부안, 야화(夜畵) △부안에서의 하룻밤, 야숙(夜宿) 등 총 8가지 테마 하에 부안읍에 밀집된 당산문화재를 중심으로 한 29개의 전시·공연·체험 프로그램으로 꾸며졌다.

개막 행사는 20일 오후 7시 45분부터 군청광장 일원에서 열리는데, 식전행사로 위도 띠뱃놀이보존회의 어화술배야 공연, 용기퍼레이드행렬단 입장, 개막 선언식 등 다양한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개막행사와 8야 체험프로그램을 모두 참여해 ‘부안문화재야행 완수! 팡팡!’ 도장찍기를 완성하면, 다양한 기념품 등을 선물로 받을 수 있다고 한다. 

또한 부안 팥죽 나누기, 오리 가족 그리기, 고려청자 만들기, 도자기에 부안읍성 그리기, 전통 한옥 짓기, 옛 놀이 체험, 부안이야기 등 온가족이 부담 없이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로 진행될 예정이다.

군은 부안야행 순환버스도 운행하는데, 코스와 시간표는 읍·면사무소나 문화관광과로 문의하면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