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국감] 유정복, "수도권매립지문제 4자 협의체 합의가 해결복안"

2023-10-19 15:35
  • 글자크기 설정

민선7기 정책변환으로 표류 주장...행안위 국감 답변에서 최대한 해결 강조

유정복 시장이 19일 인천시 국정감사가 열린 인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유정복 인천시장은 19일 수도권 매립지 문제를 4자 협의체 즉 인천시를 비롯해 경기 서울 환경부와의 합의를 바탕으로 최대한 해결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도권 매립지 문제가 지금까지 공전을 거듭한 데는 지난 민선 7기에 들어서서 자체 매립지 정책으로 전환했기 때문이라며 현재 방향 착오와 혼란을 바로 잡는 중이라고 강조했다.
 
유 시장은 이날 인천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에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대구 달서구 병)의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이같이 말하고 민선 7기의 수도권매립지 자체 매립지 정책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러면서 “수도권 매립지에 들어가는 폐기물에 인천시 물량은 19%이다”며 “나머지 80%가 경기도와 서울시의 폐기물인 상황에서 자체매립지 한다고 하면 정책이 이뤄질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유 시장은 “인천시만 자체 매립지를 하고 서울시와 경기도가 자체 매립지로 해결하겠다고 안 하면 어떡하느냐”고 덧붙였다.
 
아울러 “서울시와 경기도는 꿈쩍 않는 상황에서 자체 매립지를 한다는 것은 정책이 될 수 없다”며 자신이 시장 시절이었던 민선 6기 추진했던 4자 합의를 바탕으로 수도권매립지 문제를 최대한 해결하겠다고 설명했다.
 
유 시장은 무소속 이성만 의원(인천 부평갑)의 수도권매립지 정책 질의에 대해서도 민선 7기 4자합의 미이행 조치를 지적하며, 인천 경기 서울 3개 지자체 대립 매립지로의 정책 전환만이 해결책이라는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이에 대한 근거로 유 시장은 지난 지방선거 당시 역대 환경국장의 지지 선언을 거론하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