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운용-블랙록 '맞손'…美 채권 ETF 3종 출시

2023-10-19 13:11
  • 글자크기 설정

"인컴 수익 커진 채권, 스펙트럼 확대됐다"

대런 윌스 블랙록 아시아태평양 ETF·인덱스 상품 부문 대표가 19일 여의도 한국거래소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Kodex iShares 미국 채권 ETF 3종' 상장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삼성자산운용



"인컴(배당·이자)에 대한 기대가 커졌다. 금리 지각변동은 채권 자산의 매력을 상승시켜 다양한 스펙트럼을 활용한 폭넓은 투자가 가능해지고 있다."
19일 대런 윌스 블랙록 아시아태평양 ETF·인덱스 상품 부문 대표는 여의도 한국거래소 컨퍼런스홀에서 'Kodex iShares 미국 채권 ETF 3종' 상장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윌스 대표는 "미국 하이일드 채권자산 수익률은 미국 고배당주나 리츠 배당수익률 대비 높은 투자 매력도를 나타내고 있다"면서 "연준의 고금리 기조가 예상보다 오래 유지될 것으로 보여 이러한 채권 투자의 상대적 매력도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그는 "채권과 관련해 거의 한 세대에 한 번 있을 정도로 기회가 찾아왔다"며 "고금리로 인해 새로운 기회가 생길 것이고 이를 활용하기 위해서는 선별적으로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삼성자산운용은 글로벌 자산운용사 블랙록과 협력해 미국 하이일드 채권과 회사채, 국채에 투자할 수 있는 채권 ETF 3종을 각각 거래소에 상장했다.

이들 상품은 블랙록의 대표 채권형 ETF인 'USHY'(하이일드), 'LQD'(회사채), 'TIP'(미국채)에 일대일 재간접 형태로 투자한다. 미국 채권에서 발생하는 이자 수익을 활용해 매달 분배금을 지급하는 '월분배형 ETF'로 만들어졌다. 

국내 상품으로 출시된 만큼 환전 비용은 없으며 퇴직연금 계좌와 연금저축 계좌에서도 투자할 수 있다. 또 환노출형 구조를 택해 환 헤지 비용 없이 더 많은 분배금을 지급하도록 설계됐다. 

USHY는 블랙록의 대표 하이일드(신용등급이 낮은 회사가 발행한 고수익·고위험 채권) ETF로, 만기가 다양한 회사채로 구성됐다. 미국 신용등급 BB∼D 등급인 하이일드 채권에 투자하며 9월 말 기준 분배율은 연 6.92%에 달한다.

윌스 대표는 "주식 대비 상당히 많은 수익을 하이일드 채권에서 벌 수 있고 주식시장 리스크를 덜어낼 수 있다"며 "앞으로 중앙은행이 추가로 기준금리를 인상할 수도 있지만 인상 사이클이 선진 시장에서는 완료됐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