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턴투자운용 "서울 오피스·수도권 물류센터 초과 공급…투자시장 침체 예상"

2023-10-19 11:16
  • 글자크기 설정
[사진=마스턴투자운용]

마스턴투자운용은 내년 서울 오피스 및 수도권 물류 시장에 대해 공급량 증가로 공실률이 상승하는 등 투자시장 침체가 예상된다고 19일 밝혔다.

마스턴투자운용 리서치 조직인 R&S(리서치&스트래터지)실은 내년 마곡에 약 20만 평의 신규 오피스가 들어서는 것을 포함해 약 45만 평의 신규 공급이 예정돼 서울 오피스 물량이 급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올해 2분기 기준 2.7% 수준인 서울 오피스 공실률은 지속 하락하다 내년 하반기부터 마곡 오피스 공급과 함께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글로벌 GDP 성장 둔화, 정부 연구·개발(R&D) 예산 삭감, 기업 인력 구조조정 등의 영향으로도 오피스 공실률이 늘어날 수 있다고 했다. 사무직 종사자와 인당 평균 사용면적 증가로 오피스 수요도 늘어왔지만 경기 침체로 기업이 인력을 줄이면서 오피스 수요도 줄어들 것이라는 분석이다.

오피스 실질 임대료는 상승 중이었지만 최근에는 소폭 꺾였다는 게 R&S실 측 설명이다. 그럼에도 임차인들이 더 좋은 환경의 건물을 임차하려는 경향이 커지면서 프라임 오피스의 실질 임대료 상승률은 다른 오피스 대비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다.

R&S실은 물류센터 초과공급에 대한 우려는 이미 현실화했다고 분석했다. 올해 말까지 약 200만 평, 내년 최대 150만 평가량 신규 공급이 예정돼 있기 때문이다. 공사비와 금리 상승으로 일부 준공 일정이 지연되는 사례가 발생하는 것을 참작해도 2분기 16% 수준인 평균 공실률이 연말에는 20% 초반, 내년에는 20%대 중후반까지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유명한 마스턴투자운용 R&S실 실장은 "잠재 경제 성장률 하락과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상업용 부동산 시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고 이에 따라 2024년 투자시장 침체가 예상된다"며 "현재 매도자와 매수자 간 기대가격 차이가 어느 때보다 커 거래 성사 사례가 크게 감소한 상황에서 거래 시장에 우량 매물이 지속해서 출현하고 있어 긍정적 요인도 상존한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