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이슬람 행사장서 폭탄 테러로 100여 명 사상

2023-09-29 19:56
  • 글자크기 설정
파키스탄 라호레의 한 거리에서 28일(현지시간) 이슬람 교도들이 무함마드 탄신일을 기념하는 축제의 행렬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파키스탄 남서부 발루치스탄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했다. 현지 언론은 이번 테러로 사망자가 50명을 넘어섰고 50~60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이날 현지 신문 돈(Dawn)에 따르면 발루치스탄 마스퉁 지역 이슬람 사원 부근에서 신자들이 이슬람 기념일 행렬을 보러 모여 있을 때 큰 폭발이 일어났다. 사망자 중에는 경찰관 1명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자 중에는 중환자가 포함돼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폭탄 테러로 인한 폭발로 보고 배후 세력 체포에 나섰다.

사르프라즈 아흐메드 부그티 과도정부 내무장관은 "테러리스트들은 믿음이나 종교가 없다"며 폭탄 테러를 규탄했다.

앞서 마스퉁 지역에선 이달 초에도 폭탄 테러가 일어나 최소 11명이 숨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개의 댓글
0 / 300
  • 차단된 사용자의 댓글입니다.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