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규, 핵심광물 공급망 안정 위한 국제공조 확대

2023-09-29 08:44
  • 글자크기 설정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9월 27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알 카비 카타르 에너지 담당 국무장관과 면담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8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IEA 핵심광물·청정에너지 고위급회의에 참석해 IEA의 핵심광물 안정화를 위한 노력에 지지를 표명했다. 

방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기술혁신, 재자원화, 일자리 창출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회의에 참석한 미국, 일본, 호주 등 주요국 에너지 담당 장관, IEA 사무총장 및 프랑스 경제부 장관과 양자면담을 가졌다. 
 
미국 제니퍼 그랜홈(Jennifer Granholm) 에너지부 장관과의 면담에서는 원전 등 양국 간 에너지 관련 현안에 대해 상호 협력하고, 향후 에너지 분야에서 미래지향적인 협력관계를 모색하기로 했다. 

이어 일본 니시무라 야스토시(Nishmura Yasutoshi) 경산성 대신과의 면담에서 한-일 정상 간 합의사항 이행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하고, 첨단산업, 핵심광물 등 양자 및 글로벌 통상 현안 관련 공조를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방 장관은 호주 매들린 킹(Madeleine King) 연방 자원·북부호주 장관과의 면담에서 우리 기업들의 호주 내 핵심광물 투자 프로젝트들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호주 정부의 지원과 협조를 요청했다. 

인도네시아 아리핀 타스리프(Arifin Tasrif) 에너지광물자원부 장관과의 만남에서는 천연자원이 풍부한 인도네시아와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한국 간 협력이 큰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양국 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IEA 파티 비롤(Fatih Birol) 사무총장과의 면담에서는 재생에너지뿐만 아니라 원전 및 수소 등을 통한 에너지전환의 중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우리나라가 핵심광물의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에 기여하는 IEA 내 핵심광물 관련 논의 및 실무작업반 활동에 대한 지지와 적극적인 참여 의지를 밝혔다. 

방 장관은 프랑스 브뤼노 르 메르(Bruno Le Maire) 경제부 장관과 양자면담에서 현재 진행 중인 프랑스 전기차 보조금 제도 개편과 관련해 양측이 긴밀한 협의를 통해 원만한 해결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하고 항공·우주 및 원전을 포함한 무탄소 에너지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개의 댓글
0 / 300
  • 차단된 사용자의 댓글입니다.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