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베트남관광협회와 MOU 체결…양국 간 관광 협력 강화

2023-09-29 23:23
  • 글자크기 설정
주베트남 한국관광공사와 베트남 관광협회 간 MOU 체결식 [사진=베트남통신사]


한국과 베트남 양국 관광 대표기관 간 협력 양해각서(MOU)가 체결됐다. 해당 기관들은 양국 국민들의 상호 방문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협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28일 베트남플러스 등 베트남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이날 하노이에서 베트남관광협회(VITA)와 한국관광공사(KTO) 베트남 사무소는 베트남을 방문하는 한국 관광객과 한국을 방문하는 베트남 관광객 증가에 기여하기 위한 양국 간 관광 협력 MOU를 체결했다.

체결식에서 이재훈 주베트남 KTO 대표는 “이번 협력을 통해 양측은 관광정보는 물론 인력, 시장동향, 관광정책 등에서 적극적으로 교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통해 한국 관광 상품 품질을 향상시키고, 베트남 관광객의 요구에 더 잘 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훈 대표는 앞으로도 KTO 베트남 사무소가 양 기관이 주최하는 전시회 및 관광진흥 세미나에 적극 참여해 B2B(Business to Business), B2C(Business to Customer) 연계를 통한 KTO와 VITA 간 협력 활동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다양한 이벤트와 팸트립 활동을 통해 더욱 다양하고 매력적인 한국 상품을 개발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관광협회 부 테 빈(Vu The Binh) 회장은 앞으로 베트남 관광협회 회원사들이 한국 관광 상품 개발을 지원하여 한국 관광 프로그램의 품질을 향상하고, 한국을 찾는 베트남 관광객에게 혜택을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관광 박람회, 세미나, 팸트립 등 관광 진흥 활동을 더욱 촉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양측 간 협력 협정은 고객 시장 요구 조사, 광고 및 고객 컨설팅, 양국 간 여행상품 개발 등 전문적인 한·베트남 관광을 구축하는 기반이 될 것이다. 또한 관광 개발 및 관리 기업들에 대한 책임감을 전파하고 관광객이 양국의 법률을 준수하도록 안내하는 역할도 담당하게 된다.

이번 협약은 또한 '아웃바운드'(국내 관광객의 해외 방문) 시장과 '인바운드'(해외 관광객의 국내 방문) 시장을 건전하게 발전시켜 베트남으로 점점 더 많은 한국 관광객을 유치하는 데 기여하는 동시에, 한국을 베트남 관광의 최대 시장으로 만드는 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한국을 방문하는 베트남 관광객을 더욱 늘리고, 한국을 베트남 사람들이 가장 선호하는 여행지로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부 테 빈 회장은 베트남 관광에 대한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확인하면서 한국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베트남 관광의 핵심 시장으로 자리 잡았다고 평가했다. 그중에서도 스포츠 관광, 특히 골프 관광이 강력하게 성장해 많은 한국 관광객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개의 댓글
0 / 300
  • 차단된 사용자의 댓글입니다.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