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망상 3지구, 세계 1위 호텔그룹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아시아 최초로 4개 브랜드 런칭

2023-08-30 15:22
  • 글자크기 설정

메리어트 호텔 참여브랜드(JW메리어트, 럭셔리콜렉션, 웨스틴, 알로프트)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이미지[사진=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망상 3지구 호텔 운영에 참여하는 세계 1위 호텔 운영그룹인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관계자들이 현장여건을 확인하기 위해 망상 3지구를 방문했다.
 
스티브 백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아시아퍼시픽 호텔개발 부사장과 가우랑 켐카 전담 디자인 담당은 8월 31일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을 방문하여 망상 3지구 호텔브랜드의 참여의의, 운영계획과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의 디자인 철학에 대하여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138개국 9,000여개의 호텔을 운영하고 있는 “해가지지 않는 호텔제국”으로 30여개의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있으며, 최근 2023년 호주 멜버른에 아시아지역 1000번째 호텔인 리츠칼튼 멜버른호텔을 오픈했다.
 
명실공히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이 런칭하는 지역은 곧 성공이라는 공식의 수식어가 따르고 있어 호텔 디벨로퍼들이 가장 런칭하고 싶은 다양한 브랜드를 가진 호텔브랜드라고 호텔측은 자신한다.
 
망상 3지구에 런칭하게 되는 4개의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브랜드는 럭셔리(Luxury)레벨급인 우아함과 세련미의 대명사인“JW 메리어트” 브랜드로 국내에는 서울 반포 JW Marriott, 동대문 JW Marriott, 제주JW Marriott 운영되고 있으며 향후 망상지역에 JW Marriott Resort & SPA 4번째 런칭을 예상하고 있다.
 
또, '럭셔리컬렉션' 브랜드와 특색있는 프리미엄 레벨급인 '웨스틴'과 도회적 공간과 친목장소를 갖춘 '알로프트' 호텔 브랜드가 참여할 계획이다.
 
아울러 스티브 백 부사장은 “금회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 및 현장방문을 통해 향후 호텔 설계와 시공 등에 그동안의 경험과 노하우가 반영될 수 있도록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 및 망상3지구 사업시행자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심영섭 청장은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 망상 3지구 개발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망상해변은 동해안 해변 중 가장 넓은 백사장과 울창한 송림 등이 위치하고 있어 향후, 망상 3지구내 운영되는 호텔이 동해안 해변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