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캐피탈, 건전성 제고 작업 착수…부동산 PF '부실자산 정리' 나선다

2023-08-30 18:04
  • 글자크기 설정
사진=아주경제 DB
KB캐피탈이 올 하반기 본격적인 건전성 제고 작업에 나선다. 지난 1년간 연체율이 크게 뛴 것을 진화하기 위한 조치다. 이번 연체율 상승의 주범으로 지목되는 부동산 PF(프로젝트파이낸싱)를 중심으로 한 채권 안정화 방안을 적극 모색하겠다는 계획이다.

30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KB캐피탈은 올 하반기 내로 ‘부실 PF 사업장 대상 점진적 자산 클린화(가제)’ 작업을 추진한다.
 
이번 조치로 회생 가능성이 떨어지는 상대적 부실 PF 채권을 적극적으로 털어낸다. KB캐피탈의 전체 자산 중 부동산 PF가 차지하는 비중이 9.5%에 달하는 만큼, 매각 규모도 상당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와 함께 매월 최고경영자(CEO)가 주관하는 부동산시장위기대응 비상대책 회의'를 운영해 PF 사업장 점검 체계도 강화한다.
 
신용대출에 대한 관리 방식도 세부화한다. 채권회수 평점 모델 및 회수정책을 정교하게 다듬어 부실률을 낮춰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우량고객 선별 및 고위험 고객군에 대한 동향 파악 체계도 강화해 필요시 즉각적인 연체채권 매각에 나설 수 있도록 조치한다.
 
KB캐피탈이 이처럼 건전성 관리 기준을 높인 배경은 ‘급등한 연체율’이다. KB캐피탈의 30일 이상 연체율은 작년 2분기 1.13%에서 올 2분기 2.65%로 불과 1년 새 1.52%포인트나 늘었다. 경쟁사들은 물론 업계 평균치보다도 높은 수준이다. 단순 연체율 역시 우리금융캐피탈(1.95%), 신한캐피탈(1.16%), 하나캐피탈(1.04%) 등 다른 금융지주 계열사들을 상회한다.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형성된 저금리 시대에 건설·부동산업 대출과 부동산PF 대출 취급에 적극적으로 뛰어든 게 발목을 잡았다. 코로나가 엔데믹(풍토병으로 굳어진 감염병) 시대에 접어든 뒤 금리가 오르면서 부동산 시장은 침체기에 접어들었고, PF 부실채권 역시 빠르게 늘었다. 이 와중에 부동산 금융 취급액은 줄어 연체율이 빠르게 치솟았다. 여기에 기준금리 상승으로 신용대출 시장 전체 건전성 악화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
 
이는 KB캐피탈만의 문제가 아니다. 상반기 말 기준으로 OK캐피탈과 메리츠캐피탈의 연체율은 각각 9.09%, 3.79%까지 치솟았다. 모두 부동산 관련 대출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업체들이다. 캐피탈사는 부동산PF 대출을 내줄 때 후순위로 들어가는 경우가 대다수인 만큼, 부동산 침체가 현실화하면서 연체율 관리가 힘들어졌다.
 
KB캐피탈은 건전성 제고 작업을 거치면 연체율이 상당 부분 안정을 되찾을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KB캐피탈 관계자는 “지난 상반기에 연체율이 예상보다 빠르게 치솟은 만큼, 하반기에 적극적인 관리에 나설 계획”이라며 “단계별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