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스타트업 생태계, 정부 주도에서 민간‧시장 중심으로 바꿔야"

2023-08-30 12:00
  • 글자크기 설정

청와대 영빈관서 '스타트업 코리아 전략회의' 주재..."2조원 '스타트업 코리아 펀드' 결성"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21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간부위원과의 통일대화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정부가 주도하고 있는 스타트업 생태계 역시 민간 중심, 시장 중심으로 과감하게 바꿔 나가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스타트업 코리아 전략회의'에 참석해 "정부 직접 지원을 통한 양적인 창업자 증가와 또 내수시장에 안주하는 이런 타성에서 우리가 벗어나야 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민간이 투자를 주도하고, 스스로 생태계를 키우고, 또 정부는 민간 모펀드에 대한 일정한 출자와 세제 지원, 이런 방식으로 확대해 나가야 된다고 본다"며 "딥테크와 같은 전략 분야는 대기업, 금융권 등과 함께 2조 원 규모의 스타트업 코리아 펀드를 결성해서 정부가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우리 경제의 도약을 위해 강력한 수출 드라이브와 함께 스타트업 코리아 양대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가 들어선 이래 지난해 이후 7개의 유니콘 기업이 탄생해서 역대 최대 규모로 증가했다. CES 혁신상 최다 수상 등 국제적으로도 많은 성과를 내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빠르게 변화하는 세계 경제환경에 맞춰서 근본적인 변화를 주도해야 된다"며 "이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의 시야를 세계로 넓혀야 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세계 시장을 우리가 차지하겠다, 또 그들과 함께 세계 시장을 더 키워가겠다 하는 이런 의지를 가져야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혁신에 도전하는 청년들이 자유롭게 창업하고, 세계 시장으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저희 정부도 열심히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