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민 항쟁 선포할 때…尹 '1+1=100' 발언 참 가관"

2023-08-30 13:08
  • 글자크기 설정

'홍범도 흉상 이전' 논란 두고는 "매국행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내 홍범도 장군 묘역에 도착해 민주당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우리 국민들이 정권 심판을 위해 국민 항쟁을 선포해야 될 때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전남 무안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 핵 오염수 해양투기로 인한 가장 큰 피해를 입을 지역, 우리 전남에 왔다. 참으로 안타깝고 비통한 심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 연찬회 발언을 거론하며 "그 말이 참 가관"이라고 힐난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8일 국민의힘 연찬회에 참석해 민주당을 겨냥 "1 더하기 1을 100이라고 하는 사람들이다. 이런 세력들하고 우리가 싸울 수밖에 없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이는 결국 국민 통합을 해야 될 대통령이 오염수에 우려를 표하는 국민의 정당한 목소리를 셈도 잘 못 하는 미개한 사람 취급하며 결국 국민들 향해 싸우겠다고 선포한 거 아닌가 생각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며 "어민들은 지금 바다에 나가는 게 공동묘지 가는 것 같다고 말한다. 국민들의 우려는 이것처럼 100이 아니라 1000, 10000을 넘어서 부지기수를 향해가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어 "일본의 핵 오염수 투기를 용인하고 막기는커녕 두둔만 해온 윤석열 정부가 스스로 만들어낸 현상 아니겠나"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정부의 태도부터 바꿔야 한다. 앞으로 일본의 핵 오염수 투기가 30년 계속될지, 300년 계속될지 아무도 모른다"며 "지금이라도 대한민국의 국토를 지키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대한민국 대표로서 당당하게 일본에 오염수 투기를 중단하라고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 논란에 대해서도 "국방부와 보훈처가 나서서 독립 운동의 역사를 지우는 만행에 앞장서고 있으니 이게 매국 행위가 아니면 대체 무엇인가"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박정희 전 대통령도 한 때 남로당원이었는데 전국에 있는 박 전 대통령 흉상도 다 철거할 건가"라며 "독립 영웅을 공산주의자로 매도해서 윤석열 정권이 얻을 이익이 대체 무엇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제일 중요한 게 이념이라고 말한다. 제일 중요한 건 국민의 삶"이라며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는 몰역사적이고 반헌법적인 폭거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개의 댓글
0 / 300
  • 이재명 구속 국민항쟁은 이미 시작되었다고 본다 이재명이 말해도 개딸 이외는 공감하지 않으리라 봅니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