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MG-獨 TUV, 전기차 배터리 성능·안전 기술 높인다

2023-08-28 17:45
  • 글자크기 설정
피엠그로우(PMG)는 독일의 글로벌 인증기관인 ‘TUV NORD Korea’와 피엠그로우 서울사무소에서 전기차 배터리 진단평가 등에 대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양사는 △운행 중인 전기차의 배터리, 사용후 배터리, 재제조 배터리 등의 상태·안전 평가 기술 △배터리 안전 기준에 대한 연구 △사용후 배터리 관련 안전·성능 평가 공동 연구 △동남아 기술 시장 참여 등에 협력한다. 전기차 배터리의 성능·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각종 연구개발(R&D) 등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피엠그로우는 진단·평가 품질 완성도를 높여 연내 독자적 ‘전기차 배터리 인증’ 서비스를 내놓겠다는 계획이다. 지금까지 전기차는 내연기관차와 마찬가지로 운행거리·차량 상태를 근거로 중고차나 보험료 등의 가치를 따진 것과 달리 배터리 진단·평가한 후 잔존수명 등이 포함된 인증서를 발급하는 형태다.

피엠그로우는 지난달 국내 중고차 경매업체와 서비스 시범사업에 착수해 평가시스템 연동 작업 중이고, 중고거래를 위한 전기차 등급 표준화도 완료했다.

박재홍 피엠그로우 사장은 “TUV와의 협력으로 피엠그로우의 인공지능(AI) 알고리즘 기술을 접목한 배터리 진단·평가 기술, 서비스의 시장성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며 “전기차 배터리 잔존수명을 인증함에 따라 중고차나 보험분야뿐 아니라 앞으로 배터리 재사용 등 순환 경제 실현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광태 TUV NORD 코리아 사장은 “피엠그로우와의 전기차 배터리의 잔존가치 평가 및 검증하는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하게 돼 기쁘게 생각하며, 향후 중고차 거래의 투명성 향상과 배터리 교체 시점을 최적화함으로써 자원 이용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왼쪽 네번째부터) 박재홍 피엠그로우 사장, 김광태 TUV NORD코리아 사장, 욘 브론(Jorn Bruhn) TUV NORD 제조기술부문 총괄 사장 등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피엠그로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