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카, 성수동 소상공인 활성화 나섰다..."성수대작전" 프로젝트 본격화

2023-08-28 15:35
  • 글자크기 설정

인스타그램 포스팅하면 결제액 일부 캐시백

성수동 200여곳 소상공인 참여...연예인·아이돌도 9월 중 방문

[사진=마켓잇]
마켓잇이 인플카를 통해 9월 1일부터 성수동 일대에 있는 200여개 소상공인, 핫플레이스와 함께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성수대작전'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1월 정식 출시된 인플카는 제2의 소셜커머스로 급부상중인 최저가 커머스 앱이다. 국내에 인스타그램을 사용하는 모든 이용자들은 인플카 전용 카드로 결제하고, 포스팅을 올리면 본인의 팔로워 수에 따라 결제금액의 일부를 캐시백으로 돌려받을 수 있다.·

성수대작전 프로젝트는 성수동 일대 200여개의 핫플레이스, 레스토랑 등 소상공인들과 함께 한다. 인플카는 행사 기간 중 참여자 전원에게 성수동의 제휴사 어디에서든 사용이 가능한 100만원 현금 쿠폰팩을 지급한다. 해당 쿠폰팩은 성수역 일대 게재되는 성수대작전 포스터의 QR 코드 및 성수역과 건대역 일대에서 출퇴근 시간에 배포되는 리플렛의 초대 코드를 통해 지급받을 수 있다. 오는 28일부터 운영되는 성수대작전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서도 받을 수 있다.

연예인, 아이돌, 유명 모델 등 셀럽들로 구성된 마켓잇의 인플루언서들도 성수대작전 기간 중 비공개 일정으로 원하는 제휴사들을 찾을 예정이다. 해당 셀럽들이 다녀간 제휴사는 '작전 지도'라는 명칭으로 9월 중 인플카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성수대작전은 마켓잇이 추진하고 있는 소상공인 살리기 프로젝트인 '지역별 대작전' 첫 프로젝트다. 마켓잇은 10년 전 1세대 소셜커머스가 파악할 수 없었던 개개인의 홍보 역량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개개인이 홍보해준 만큼, 결제금액에서 할인을 받는 새로운 방식의 소셜커머스 2.0 모델을 만들었다. 이 같은 방식 덕분에 인플카는 출시 약 7개월만에 누적 거래액 50억원을 돌파했다. 인플카는 이를 기념해 지자체의 소상공인을 도와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지역별 대작전'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박성렬 마켓잇 대표는 "성수동 일대의 소상공인들은 인스타그램 사용자가 방문해도 알 수 없고, 그들을 마케팅으로 연결시킬 수도 없었지만, 이번 인플카 성수대작전 행사를 통해 SNS에서 영향력 있는 고객들을 알아보고, 이들을 마케터로 전환하는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인플카는 ‘제2의 소셜커머스’로서 입지를 다지고, 개개인이 온라인으로 홍보를 해준만큼 혜택을 받게 되는 문화를 안착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