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사각지대 없앤다" 편의점·외식업계, 드론 배송 확대

2023-08-28 14:13
  • 글자크기 설정
도공촌 주택마을단지 입구에 위치한 플로팅스테이션에 드론이 도착하고 있는 모습. [사진=이마트24]

 
드론이 치킨과 맥주를 배달하는 시대다.

편의점과 외식업계를 중심으로 드론 배달이 확대되고 있다. 드론 배달은 배달 사각지대를 줄일 수 있는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캠핑장이나 펜션 등이 대표적이다. 
이마트24는 김천시 드론배송 전문업체 ‘니나노컴퍼니’와 함께 ‘2023년 드론 실증 도시 구축사업’에 참여해 드론 배송 상용화 서비스(드론 e배송)를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마트24는 첫 번째 드론 배송 점포로 ‘이마트24 김천영남대로점’을 선정하고, 인근 캠핑장과 전원주택 단지에 드론 배송을 시작한다. 김천영남대로점에서 20km 떨어진 ‘산내들 오토캠핑장’과 6km 떨어진 전원주택마을인 ‘도공촌’까지 드론으로 배달이 가능하다.

배달 가능 시간은 화~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최소 8000원이상 주문하면 배달료는 무료다. 드론 전용 배달 애플리케이션인 ‘닐리버리 앱’을 통해 이마트24 상품을 주문하면 평균 8분~15분 이내에 받아볼 수 있다.

편의점 업계는 드론배송에 가장 적극적이다.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지난해 영월군과 손잡고 드론 배달 상용화에 나섰다. 성남시, 태안군 등 2개 지자체와 ‘2023년 드론 실증도시 구축사업’에 참여하기도 했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로봇 배송 선두주자로 꼽힌다. 세븐일레븐은 자율주행 로봇배송 관련 스타트업 ‘뉴빌리티’와 함께 건국대학교 서울캠퍼스와 방배1동 일대에서 오는 10월 말까지 자율주행 로봇배달 서비스 3차 실증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지난 2021년 11월 세븐일레븐은 서초아이파크점에서 자율주행 로봇 ‘뉴비’를 처음 도입해 근거리 배달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로봇 배달 시범 운영에 첫발을 내디뎠다. 

외식업계도 드론 배송을 시작했다.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는 드론 물류배송 스타트업 ‘파블로항공’과 손잡고 교촌치킨 청평점에서 이용 서비스를 시작했다. 청평점에서는 가평지역 일부 펜션으로 배송이 가능하다.

도미노피자는 2021년 세종시와 2022년 제주시에 드론 배달 서비스를 도입했다. 지난 4월에는 대구 수성구청과 ‘도심지 드론 배달 서비스’ MOU를 체결하고 3개월 동안 드론 배달을 실시하기도 했다. 

이마트24 관계자는 “김천 지역 내 캠핑장과 전원주택마을 등 배송 취약지역으로 드론 배송이 가능해져서, 고객들의 편의를 높였다”며 “앞으로도 드론 배송 지역 확대 및 서비스 고도화를 통한 물류 사각지대를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