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기자협회 "새우가 고래를 삼키려는 HMM 매각 상황 우려"

2023-08-28 09:40
  • 글자크기 설정

소규모 참여기업 난립에 '승자의 저주' 걱정

한국해양기자협회(이하 해기협)가 현재 진행되고 있는 HMM의 매각을 '졸속'으로 규정하고 '새우가 고래를 삼키는 HMM 매각에 반대한다'는 성명서를 28일 발표했다.

해기협은 성명서를 통해 "매각 참여기업들의 자체 인수자금이 최대 1조5000억원에 불과해 HMM의 지분을 인수하기 위해서는 4조~5조원가량을 사모펀드로부터 조달할 수밖에 없다"며 "사모펀드의 속성상 어렵게 회생한 국내 유일의 원양선사인 HMM이 다시 망가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동시에 HMM이 축적한 12조원의 자금이 유용되고 대대적 인적 구조조정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이 같은 맥락에서 해기협은 한국산업은행(산은)과 한국해양진흥공사(해진공)에 사모펀드의 영향력이 크게 작용하는 기업보다는 HMM을 더욱 성장시킬 수 있도록 재무구조가 건전한 기업에 매각하는 방안을 적극 모색할 것을 촉구했다.

해기협은 성명서를 통해 "해운업은 특히 부침이 심한 산업인 만큼 장기간 불황이 오더라도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유지되려면 무엇보다 모기업이 튼튼해야 한다"며 "현금여유가 없는 기업이 재무적 투자자와 손잡고 무리하게 인수를 추진할 경우 '승자의 저주'가 올 것을 우려한다"고 강조했다.

해기협은 또 외국계 선사로의 매각에 대해서는 "국가 기간산업을 외국계에 매각하는 것이 타당치 못하다는 것은 재론할 필요조차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해기협은 산은과 해진공에도 현실적인 매각 방안을 내놓을 것을 주문했다.

해기협은 이번 HMM 매각에 대기업들이 참여하지 못한 이유를 산은과 해진공이 보유한 HMM의 영구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 2조6800억원 규모의 주식 전환 때문이라고 풀이하면서 "남는 영구채를 주식으로 전환하면 산은과 해진공은 약 32%의 지분을 다시 확보함에 따라 또다시 2대 주주가 되며, 이는 인수업체들에 큰 부담이 된다"고 지적했다.

해기협 관계자는 "현재의 매각 진행 상황은 전혀 바람직하지 않다"며 "산은과 해진공은 단순 매각에 급급하기보다는 유일한 국적 원양선사인 HMM을 키워 한국의 무역역량을 강화한다는 측면에서 제대로 된 주인을 찾아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해기협은 한국 해양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방송·통신·종합지·경제지·인터넷신문·전문지 등이 모인 기자협회로 지난해 4월 출범했다. 초대 회장에 이주환 부산일보 선임기자, 초대 간사로 윤동 아주경제신문 차장이 각각 선출돼 활동하고 있다.
 
HMM 컨테이너선이 부두에 정박돼 컨테이너들을 싣고 있다. [사진=HMM]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