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총리 "오염수 방류, 이르면 24일로 최종 조율 중"

2023-08-21 20:16
  • 글자크기 설정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EPA·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이르면 24일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를 시작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하고 있다.

일본 NHK는 21일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해양 방류 계획에 관해 어업인의 이해가 일정 정도 진행되고 있다며 24일 이후 가능한 한 빨리 방류를 시작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후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 사카모토 마사노부 회장과 면담한 뒤 기자들을 만나 "내일 관계 각료회의를 열어 안정성 확보와 소문(풍평) 피해 대처 상황을 확인하고 구체적인 일정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22일 오전 기시다 총리,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산업상, 와타나베 히로미치 부흥상 등 관계 각료가 참가하는 각료 회의를 열고 오염수 방류 일정을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일본 정부는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지난달 공개한 종합 보고서에서 오염수 방류 계획으로 인한 인체와 환경의 영향은 미미하다고 결론 내고 이를 근거로 국내외 홍보 활동을 펼쳐왔다.

기시다 총리는 전날 후쿠시마 원전에서 오염수 방류 설비를 시찰하고 이날 오후에는 사카모토 전어련 회장과 만나 오염수 방류 계획 안전성을 설명했다.

사카모토 회장은 기시다 총리와 면담에서 "오염수 방류 반대 의사는 조금도 변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