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국 신장 강제노동' 수입 검사 전기차 부품까지 포함

2023-08-21 17:22
  • 글자크기 설정

로이터 "신장 강제노동과 무관하다는 증거 없으면 중국 자동차 업체 어려워질 것"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중국 신장위구르 지역의 수입 제품 검사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 부품과 자동차 관련 장비까지 검사 대상에 포함시켰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리튬이온 배터리, 타이어, 알루미늄, 강철 등 자동차 부품에 대한 미국 관세국경보호국(CBP)의 압류가 최근 늘어나고 있다. 로이터는 소식통을 인용해 "자동차 배터리 및 부품에 대한 압류는 중국 공급망에서 강제 노동을 근절하려는 미국의 노력"이라고 전했다. 

앞서 위구르족 강제 노동 금지법 대상은 주로 태양열 패널, 토마토, 면 의류에 집중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리튬이온 배터리, 타이어, 알루미늄, 강철을 포함한 자동차 부품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 로이터의 설명이다. 미국 관세국경보호국(CBP) 관계자는 “올해 4월부터 6월 사이에 배터리, 타이어, 알루미늄, 강철에 대한 검사를 시행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지난 2021년 제정된 ‘위구르 강제노동 금지법’은 특정 회사가 자사 제품 제조 과정에서 강제 노동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을 입증하지 못할 경우 신장에서 만들어진 모든 상품의 수입을 금지한다.

이에 지난 2월 이후 위구르 강제노동 금지법에 근거해 31개의 자동차·항공우주 제품이 압류됐다. 알루미늄과 강철 등 비금속 선적물 압류액은 지난해 말 월 100만 달러(약 13억4000만원)에서 최근 1500만 달러(약 200억원) 이상으로 크게 뛰었다.

로이터는 “수입업자가 신장의 강제노동과 연결돼 있지 않다는 확실한 증거를 제시하지 못하면 자동차 제조업체가 어려운 시기를 맞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 변호사는 로이터에 "자동차 부품 압류는 해당 자동차 산업을 파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