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2023년 클린평택 상반기 성과보고회 개최

2023-08-21 14:06
  • 글자크기 설정

현장 의견 반영한 '쓰레기가 보이지 않는 도시' 조성 총력

[사진=평택시]
경기 평택시는 ‘쓰레기가 보이지 않는 도시’ 조성에 힘을 모으기 위해 시청 종합상황실에서 정장선 시장을 비롯한 읍면동장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3년 ‘함께하는 클린평택’ 상반기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성과보고회에서는 자원순환과를 비롯한 ‘함께하는 클린평택’ 8개 관련 부서장 및 25개 읍면동장의 상반기 추진실적 보고와 모범사례 등을 공유하고‘쓰레기가 보이지 않는 도시조성’ 대책 마련을 위한 토론을 이어갔다.

평택시는 그동안 무단투기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다양한 수거 방식을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통복시장 배출수거시간제 채택, 상업지역 재활용 one-pack 시스템을 적용한 문전수거방식 전환 등 쓰레기 배출에 따른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지역 맞춤형 쓰레기 수거 방식 개선으로 시민들과 지역 상인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어, 시는 앞으로 도심 환경 등을 고려한 새로운 쓰레기 수거 방식을 계속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올해 쓰레기 무단투기 등 불법행위를 강력히 근절하기 위해 클린기동대 20명을 증원해 쓰레기 상습투기지역에 배치하고 지도·단속을 한 결과 ‘22년 상반기 과태료 부과건수 337건(계도 4357건)에 비해, ‘23년 상반기 과태료 611건(계도 7564건)으로 전년 대비 크게 증가했다.

여기에 1인당 쓰레기 종량제봉투 판매율도 전년보다 5% 이상 증가해 종량제봉투 미사용 등 쓰레기 불법 배출 행위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이와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 클린기동대를 30명까지 증원하고 무단투기 예방용 이동식 CCTV, 로고라이트 등 환경개선 시설물을 확대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이동식 CCTV 156대, 로고라이트 81대를 운영하고 있다.

정장선 시장은 이날 보고회 자리에서 “지난해보다 도심 가로환경이 많이 개선되고 있음을 느낀다”며 “더 나은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현장 의견이 반영된 새로운 쓰레기 정책 수립이 필요한 시기인 만큼 청소행정의 최일선 현장에 있는 읍면동 및 관련 부서에서는 책임감을 갖고 청소행정 효율을 높이는 방안을 강구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 공원 시민위원회 8월 활동 진행
[사진=평택시]
평택시공원 시민위원회는 학현공원 및 신장공원과 배다리공원에서 8월 활동을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학현공원 시민위원은 공원 내 체험시설인 네트어드벤처를 직접 이용해 보고 어린이들과 시민 모두가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안전 점검을 했다.

학현네트어드벤처는 평택시민뿐만 아니라 타 지역민도 많이 이용하는 시설인 만큼 안전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꾸준히 관심을 가지겠다고 말했다.

신장공원 시민위원들은 시민과 함께 공원을 찾는 반려동물이 늘어난 만큼 성숙한 펫티켓(반려동물 목줄 착용 및 배설물 수거) 정착을 위한 캠페인을 펼쳤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도시공원 이용 에티켓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배다리공원 시민위원들은 숲 해설(꼬리명주나비와 쥐방울덩굴 이야기) 후 공원에 있는 교목에 수목명과 특성을 시민들이 쉽게 알 수 있도록 QR코드 수목표찰을 부착했다.

그동안 몰랐던 나무 이름과 특성을 알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고 이번에 부착한 수목표찰을 통해 산책하는 아이들과 시민들에게 도움이 된 것 같아 뿌듯하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