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군민과 더 가까워진 정림사지 오층석탑

2023-08-21 11:05
  • 글자크기 설정

군, 담장 정비 등 정림사지 경관개선 추진… 올해 12월 완료 목표

정림사지 담장 정비(중)[사진=부여군]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정림사지 담장이 대폭 낮아진다.

충남 부여군은 군민 및 관광객에게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정림사지 경관정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정림사지는 높은 담장으로 인해 부여 도심에 위치해 있으면서도 주민들의 조망권, 가시성, 접근성 등 관람환경이 저해되고 있다는 여론이 많았다.
 
군은 2020년도 정림사지 담장 정비 방안연구를 시작으로 정비 여건 조사 및 사전의식 조사를 시행했다.

이후 부여군 의회, 기자단, 추진사항 보고 및 의견수렴 등을 통해 최종적으로 담장을 정비하는 것으로 문화재청에 승인받았다. 지난해 정림사지 경관정비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사업비 25억원을 확보해 올해 12월 완료를 목표로 지난 6월 착공에 들어간 상태이다.
 
현재 의열로의 위험 조적담장 철거를 마무리했고 정림사지 구간 토석담장은 낮춰 철거를 끝냈다. 추후 낮춰진 토석담장에 기와를 설치해 최종 담장 높이 1.2m로 시공을 완료할 예정이다.
 
사적 제301호 부여 정림사지는 지난 2015년 7월, 백제역사유적지구로 뛰어난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국보 제9호 정림사지 오층석탑이 있으며 역사적 관광적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유적으로 일제강점기 처음 조사됐고 1979년 이후 10여 차례 발굴조사와 1982년에 현재의 담장정비를 추진했다.
 
군은 앞으로 정림사지가 부여군 대표 관광지로써 더욱더 경쟁력 있는 역사 문화 관광자원으로 조성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정림사지 경관 정비를 완료함으로 부여 정림사지를 부소산성, 관북리 유적, 궁남지를 연결하는 관광벨트로서의 가치가 크게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