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군, 여름철 수상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일제 안전점검 실시

2023-08-11 17:41
  • 글자크기 설정

청도군의회, 태풍 카눈 북상에 따른 재해 취약지역 현장 점검

청도군, 여름철 수상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일제 안전점검 실시(사진은 운문댐 하류보에서 근무하고 있는 수상안전요원 모습)[사진=청도군]

경북 청도군(군수 김하수)은 여름철 수상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운문댐 하류보 등 물놀이 현장 19개소 집중 점검에 전력을 쏟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계속되는 폭염으로 물놀이 인구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전국적으로 안전사고가 잇따르고 있어 철저한 현장점검을 통해 단 한 건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군은 이번 일제 점검을 바탕으로 안전사고 발생 시 상황대처 요령을 철저히 숙지하도록 안전지킴이를 현장 교육하고, 구명장비 등 안전장비 휴대 여부를 점검할 뿐만 아니라 위험구역 안내표지판 설치 상태 및 노후·훼손 안전시설 정비를 실시했다.
 
김하수 청도군수는 “폭염으로 지친 몸과 마음을 청도에서 힐링할 수 있도록 물놀이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하겠다”라고 하며 "청도를 찾는 관광객들이 안전사고 걱정 없이 마음 놓고 여가를 보내는 데 중점을 두고자 한다"고 말했다.
 
청도군의회 의원들이, 태풍 카눈 북상에 따른 재해 취약지역 현장 점검활동을 펼치며 글방천의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사진=청도군의회]
또한 청도군의회(의장 김효태)는 지난 10일, 제6호 태풍 카눈이 중심기압 985hPa과 최대풍속 24m/s의 세력을 유지하며 경북지역을 관통함에 따라 침수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을 직접 현장 방문했다고 11일 밝혔다.
 
먼저 산동지역(청도·운문·금천·매전)의 글방천 소하천 지역을 둘러보며 운문댐 방류와 많은 강수량으로 인해 지대가 낮은 지역의 피해가 없는지를 살펴본 뒤, 삼계리를 지나 운문 오진리 소진경로당을 방문해 주민 안전을 살폈다. 아울러, 산서지역(화양·각남·풍각·각북)의 하천을 따라 이동하면서 수위를 살펴보고 점검했다.
 
김효태 의장은 “태풍 카눈의 영향으로 피해가 전혀 없을 수는 없지만 인명사고가 없어서 정말 다행이다. 주민들이 잘 협조해 주신 덕분이며, 수해가 있는 지역은 빨리 복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