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살았던 텍사스 저택, 불에 소실...하원미 "추억 사라진 기분"

2023-08-11 06:30
  • 글자크기 설정
[사진=하원미 SNS]
야구선수 추신수가 지냈던 미국 저택이 불에 소실됐다. 

지난 9일 아내 하원미는 자신의 SNS에 불 진압 영상을 게재하며 "너무 충격적이다. 우리들의 추억이 다 사라진 기분"이라며 속상해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기억해 주시는 이방인 추패밀리하우스(예전 집)가 불에 타서 사라져 버렸다. 며칠 전에 이방인 다시 돌려보면서 추억에 잠겼었는데 이럴 수가... 아무도 다치지 않았기를 기도한다"고 전했다. 

지난 2018년 JTBC '이방인'에서 추신수는 가족과 함께 지내고 있던 저택을 공개한 바 있다.

전날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북쪽으로 약 32㎞ 떨어진 시더파크에서 산불이 발생해 약 50에이커(20만2342㎡)의 산림을 태웠다. 

이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아파트 등 주택이 붕괴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