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날씨] 입추에도 찜통더위 계속… 강원 영동 최대 100㎜ 비소식

2023-08-07 19:02
  • 글자크기 설정
서울 전역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된 13일 오전 서울 용산역 인근에서 우산 쓴 시민들 사이로 우산 없는 한 시민이 달리고 있다. 2023.07.13[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절기상 가을로 접어드는 입추(立秋)인 8일에는 찜통더위가 예상된다. 제6호 태풍 '카눈'의 영향으로 전국에 구름이 많겠고, 전라권과 강원 영동에는 최대 100㎜의 비가 내리겠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화요일인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기온은 27∼37도로 예보됐다. 

체감 온도는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35도 이상 올라 무덥겠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27도 △인천 26도 △춘천 24도 △강릉 25도 △대전 26도 △대구 26도 △전주 26도 △광주 26도 △부산 27도 △제주 27도다.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35도 △인천 35도 △춘천 32도 △강릉 28도 △대전 35도 △대구 34도 △전주 36도 △광주 37도 △부산 34도 △제주 33도다.

내일은 태풍의 영향으로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 영동에는 30~80㎜(많은 곳 100㎜ 이상) 경북 북부 동해안에 5~60㎜, 울릉도·독도에 5~20㎜, 제주에 5~40㎜ 비가 내릴 전망이다. 

일부 지역에는 소나기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경기 남동부와 강원 남부 내륙, 대구와 경북 동부(북부 동해안 제외), 부산과 울산, 경남 동부에는 5~40㎜의 소나기가 예보됐다. 전라권(많은 곳 광주, 전남 전북 내륙 100㎜ 이상)과 경북 서부 내륙, 경남 서부에는 5~60㎜의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국이 '좋음' 수준을 보인다. 서해상과 동해상을 중심으로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으니 해상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