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독립유공자 후손 20명에 대한민국 국적 부여

2023-08-07 17:37
  • 글자크기 설정
7일 열린 '독립유공자 후손 국적증서 수여식'에서 독립운동가 강상진 선생의 후손 키실료바 예브게니야 등 독립운동가 후손들이 국민선서를 진행 중이다. [사진=연합뉴스]
제78주년 광복절을 앞두고 법무부가 해외 국적 독립유공자 후손 20명에 대해 대한민국 국적을 부여했다.
 
법무부는 오후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제78주년 광복절 기념 독립유공자 후손 대한민국 국적증서 수여식’을 개최하고, 최재형 선생의 현손 소로키나 올가씨 등 독립유공자 13명의 후손 20명에게 대한민국 국적증서를 수여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한 독립유공자 후손은 국가별로 러시아 국적이 9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중국 국적 6명, 미국과 캐나다 국적 각 2명, 카자흐스탄 국적 1명이 뒤를 이었다.
 
한편 법무부는 대검찰청 등과 함께 DNA 검사 등을 통해 독립유공자 후손 여부를 확인하고, 이들에 대한 대한민국 국적 부여에 나서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