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불볕더위속 지친 시민들 위한 나눔활동

2023-08-07 17:25
  • 글자크기 설정

다채로운 봉사로 이웃사랑 실천

하사모 봉사단, 촛불사랑 봉사단, 전래놀이문화 봉사단 나눔의 토요일

광양제철소 하사모 봉사단원들이 중마사랑주간보건센터 요양원에서 발마사지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광양제철소]

광양제철소(소장 이진수) 직원들이 불볕더위 속 지친 이웃들을 위해 도움을 필요로 하는 지역 곳곳을 찾으며 나눔문화 확산에 적극 앞장섰다.

‘봉사와 나눔’이라는 포스코 고유의 나눔문화를 적극 실천하자는 취지에서 광양제철소는 2004년부터 매월 셋째 주 토요일을 ‘나눔의 토요일’(이하 나눔토)로 명명하고 정기적인 봉사활동을 실시해왔다.
봉사단원들이 점차 늘어남에 따라 매월 셋째 주 토요일이었던 활동 주기를 매주 토요일로 확대하며 광양제철소 직원들은 봉사와 나눔의 정신을 발전시켜왔다.

최고 기온이 36도에 달하며 더위가 기승을 부린 지난 토요일에도 광양제철소 직원들의 봉사 릴레이가 이어졌다. 광양제철소 하사모 봉사단은 중마사랑주간보건센터 요양원에 방문해 △발마사지 △족욕 △아로마 오일 및 로션 바르기 △말동무 되어 드리기 등의 활동을 펼치며 어르신들과 따뜻함을 나눴다.

광양제철소 촛불사랑 봉사단은 광양시 옥곡노인 요양원에 모여 직접 준비한 예초기를 짊어지고 한여름 무성해진 잡초제거작업에 구슬땀을 흘렸다.

요양원 뿐 아니라 광양시 중동공원 일대에서는 광양제철소 전래놀이문화 재능봉사단원들이 나서 집게와 쓰레기봉투를 들고 광양시 중동공원에서 플로깅 봉사활동을 펼쳤다.

광양제철소 심규호 과장은 “봉사활동을 하면 할수록 도움의 손길이 닿지 못한 곳들이 보인다”며 “우리가 움직이면 움직일수록 우리 광양시가 더 살기 좋은 도시로 거듭난다는 생각으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올해로 기업시민 경영이념 선포 5주년, 포스코봉사단 창단 20주년을 맞아 더욱 다양한 나눔활동을 전개하며 지역사회와 상생·공존하기 위해 기업과 사회가 함께 발전하는 모델을 제시하는 Community with POSCO(지역사회와 함께하는 회사) 실현을 위해 적극 노력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