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철근 누락' 아파트 관련 업체 수사…전관 특혜도 조사

2023-08-07 15:23
  • 글자크기 설정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철근 누락과 관련해 경찰이 5개 공공아파트 단지 관련 업체들에 대한 수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관계자는 7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총 15개 단지 74개 업체에 대한 수사 의뢰를 접수해 관할 시·도 경찰청에 배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단지별 기준으로는 경기북부경찰청이 4건으로 가장 많은 사건이 배당됐다. 충남경찰청 3건, 경기남부·경남경찰청 각 2건, 서울·인천·광주·충북경찰청 각 1건으로 뒤를 이었다.
 
이들 업체는 무량판 구조 설계 오류 외에 시공 누락, 부실 감리 등 건설기술진흥법과 주택법, 건축법 등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들 업체 중 상당수의 경우 LH 출신 임직원들이 퇴직 후 재취업한 곳으로 알려져, 입찰 심사 과정에서 전관 특혜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도 불거지고 있다. 현재 LH는 전관 특혜와 관련된 의혹에 대해선 별다른 수사를 의뢰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상태다.
 
경찰은 LH 지역본부를 통해 철근 누락 아파트에 대한 조사 결과 등 증빙자료를 제출받고 내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은 필요에 따라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전관 특혜 의혹도 자세히 확인할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