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낙동강 체육공원 이용객 90만명 돌파…전국 명소로 부상

2023-08-07 13:22
  • 글자크기 설정

이용객 전년 대비 2배 증가, 힐링과 휴식의 공간으로 자리매김 - - 캠핌장 추가 조성, 축구장 정비, 수상레포츠 시설 등 관광자원 개발

구미시, 낙동강체육공원 전국명소로 부상(낙동강 체육공원 모습)[사진=구미시]
경북 구미시가 시민들의 휴식 공간으로 조성한 낙동강 체육공원의 금년도 이용객이 7월 말 기준 90만 명을 돌파하며 전년 동월대비 200% 이상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전국적인 대회와 행사의 최적지로 주목받으며, △2023 고아웃 캠핑 페스티벌 △LG 주부배구대회 △전국 생활체육 대축전 △I리그 축구대회 등이 펼쳐졌다. 향후, △LG 드림 페스티벌 △구미시민 소통문화축제 △외국인 근로자문화축제가 개최될 예정으로 더 많은 방문객이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야외 눈썰매장, 물놀이장, 편의점 개점과 더불어 구미 캠핑 장, 파크 골프장 등의 기존 시설의 안정적인 운영이 합쳐져 이용객 증대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시는 추가적인 활성화를 위해 부분적으로 조성된 수변 길을 낙동강 전 구간에 걸쳐 연결하는‘낙동강 강 바람 길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수변 길을 연결해 핵심 축으로 활용하고 거점 별 특색 있는 관광 자원 배치로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 제공 등 단계 별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전국단위로 높은 인지도와 이용 만족도를 나타내는 오토 캠핌장은 지속적인 확장 의견에 부응해 인접 부지에 50면 규모로 추가 조성을 추진하고 있으며, 조성이 완료되는 2024년에는 전국 최대․최신의 시설 제공으로 주변 시설과 연계성을 높여 이용객들의 요구 사항을 충족할 것으로 기대된다.
 
2024년까지 축구장 1면을 국제규격화 및 인조 잔디 구장으로 정비해 전국대회 경기 유치 및 지역 축구 동호인들의 경기력 향상, 부상 방지에 기여할 예정이며, 가을 꽃 아스타 및 숙근버베나 등 2만여 본을 1만㎡ 면적에 심어 기존의 코스모스 단지와 더불어 10월 중 꽃 축제도 개최할 계획이다.
 
또 수상 레포츠 활성화를 위해 2024년에 동력 수상 레포츠 체험시설 조성 계획을 수립 중이며, 방문객들의 큰 불편 사항이었던 노후되고 비위생적인 재래식 화장실을 쾌적한 수세식으로 전면 교체해 악취로 인한 이용 불편을 해소하고 더욱 쾌적한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김장호 구미시장은 “이용객들의 불편 사항에 귀 기울여 개선 책을 마련하고 신규사업을 적극 발굴해 더욱 다채로운 체류 형 관광자원을 제공할 것이며, 구미의 낙동강을 전국적인 명소로 탈바꿈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