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학생들, 방학 맞아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 펼쳐

2023-08-07 13:02
  • 글자크기 설정

우즈베키스탄과 및 베트남 파견, 봉사·문화교류 활동 펼쳐

영남대학교 글로벌인재대학 해외봉사대 해단식 모습[사진=영남대학교]
영남대학교(총장 최외출) 학생들이 방학을 맞아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에 나섰다고 7일 영남대학교가 밝혔다.
 
영남대 글로벌인재대학 학생 20명은 지난 3일부터 오는 13일까지 우즈베키스탄 봉사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영남대 글로벌인재대학은 한국의 글로벌 위상과 국제사회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올해 신설됐다.
 
글로벌인재대학 해외자원봉사대는 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 지역 유치원과 장애인복지시설, 양로원 등을 방문해 부채만들기와 그림그리기 등 교육 봉사활동을 펼쳤다. 파견 기간 중 사마라칸트국립대를 방문해 현지 학생들과 한국어교실, 한국음식 만들기, 전통춤 배우기 등을 통해 문화교류 활동도 했으며, 두 대학 학생들이 함께 캠퍼스 인근에서 환경정화 캠페인도 펼쳤다.
 
우즈베키스탄 봉사활동을 다녀온 박예지(새마을국제개발학과 3학년) 학생은 “2학년 때 베트남 봉사활동에 이어 두 번째 해외봉사활동이었다. 우즈베키스탄에서는 현지 유치원 어린이들과 선생님들이 좋아해주셔서 즐겁게 봉사활동을 할 수 있었다”면서 “해외자원봉사활동을 통해 전공 역량을 키우고 다양한 경험도 쌓을 수 있어서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영남대 사회공헌단은 지난달 10일부터 18일까지 베트남 호치민과 동나이성 일대에 학생들을 파견해 봉사활동을 펼쳤다. 지난해 영남대는 ‘인류사회 번영에 공헌하는 창의혁신대학’이라는 새 비전 달성의 일환으로 학생과 교직원으로 구성된 사회공헌단을 출범해 교내외에서 지속적으로 봉사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특히, 이번 베트남 봉사활동은 지자체와 지역 청년들이 함께 봉사활동을 기획하고 추진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지역 청년의 글로벌 공헌 활동 기회를 확대하고 글로벌 마인드 제고를 위해 지자체와 대학이 손을 잡은 것이다. 경산시와 영남대를 비롯한 지역 7개 대학 재학생 30명이 함께했다.
 
이들은 베트남 현지 고아원에서 교육 봉사활동과 지역 급식 지원활동을 펼쳤으며, 동나이성 지역의 락홍대학교 학생들과의 문화교류와 워크숍 활동도 진행했다. 이밖에도 호치민 주재 한국기업과 경북 호치민사무소, 새마을재단 호치민사무소 등 한국의 베트남 거점기관을 방문해 교류 활동을 하는 등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영남대 최외출 총장은 “해외자원봉사 활동을 통해 학생들이 세상을 보는 시야도 넓히고, 세계시민으로서 기본 소양을 함양할 수 있다. 특히 개도국에서 다양한 경험을 해보며 세계인이 함께 해결해야 할 과제에 대해 고민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한국의 젊은 세대들은 부모 세대의 헌신적 노력으로 일군 과실을 향유하는 것에 감사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 이제 우리 젊은 세대들이 세계시민으로서 역할을 해나가야 한다. 주변에서부터 시작할 수 있는 작은 봉사활동부터 전 세계를 무대로 한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까지 다양한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대학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