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뱅, 부산 소상공인 금융지원…지역신보와 100억 규모 상생협약 보증

2023-08-07 10:40
  • 글자크기 설정

부산 창업기업 상생 협약보증 MOU…카뱅 5억원 특별출연

카카오뱅크 윤호영 대표(왼쪽)와 부산신용보증재단 성동화 이사장이 지난 3일 카카오뱅크 판교오피스에서 진행된 업무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가 부산신용보증재단(부산신보)과 함께 부산시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 지원에 나선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3일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와 성동화 부산신보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 창업기업 상생 협약보증’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부산시 소상공인을 위한 지역 특화 상품을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지역 특화 상품 출시를 위해 카카오뱅크는 재단에 5억원을 특별 출연하며 부산신보는 이를 재원으로 100억원의 협약 보증을 지원한다.


부산시 창업기업 상생보증 대출의 지원 대상은 부산시 소재 개인사업자로 창업 3년 미만이면서 대표자 개인신용점수 595점 이상인 기업이다. 대출 한도는 최대 1억원이다. 부산시 창업기업 상생보증 대출은 카카오뱅크 앱에서 비대면으로 신청이 가능하다. 부산신보 영업점을 방문해 보증서를 발급받은 고객도 카카오뱅크 앱을 통해 대출을 신청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와 부산신보는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부산 지역 창업기업들의 자금난 해소 및 금융 비용 절감을 통해 포용금융을 실천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부산신보가 신규 보증 신청 고객을 대상으로 제공하는 0.2%포인트 보증료 감면 정책에 카카오뱅크의 보증료 50% 지원 혜택이 더해져 부산 지역 창업기업들의 비용 부담이 대폭 축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카카오뱅크는 지난 5월 실행 과정을 전면 비대면화한 개인사업자 보증서대출을 출시한 바 있다. 이 상품은 금융기관 방문 없이 비대면으로 대출 실행이 가능하다는 점, 보증료 50% 절감 혜택 등이 인기 요인으로 작용해 출시 한 달 만에 대출잔액 500억원을 돌파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상공인에게 힘이 되는 금융 지원을 확대하는 등 포용금융을 실천하고 개인사업자 고객에 꼭 필요한 서비스도 꾸준히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