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렌탈, 2분기 영업익 853억 '역대 최대'

2023-08-07 10:32
  • 글자크기 설정
롯데렌탈이 오토렌탈 사업 성장과 중고차 단가 개선, 사고∙보상비 절감 효과 등에 힘입어 2분기 연속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롯데렌탈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6886억원, 영업이익 853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0.7%, 영업이익은 7.4% 증가하며 2018년 이후 5년 연속 2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갱신했다. 장∙단기 오토렌탈 사업의 성장과 일반렌탈 사업의 산업재 및 로봇 포트폴리오 강화, 중고차 사업 단가 개선이 호실적을 견인했다. 사고∙보상 비용을 전년 동기 대비 6.9% 절감한 점도 실적에 힘을 보탰다. 

롯데렌탈은 1분기에 이어 재무건전성 및 자산건전성도 안정적인 추세를 지속했다. 차입금 의존도가 1분기 65%에서 2분기 62.4%로 2.6%포인트 개선됐다. 자산선전성을 보여주는 대손율도 1분기 대비 0.04%포인트 낮아진 0.15%를 기록했다. 전 사업부문의 고른 성장과 관리 강화가 롯데렌탈의 자산건전성 개선을 이끌었다.

롯데렌탈은 올 하반기 새로운 성장 전략을 통해 실적 개선을 이어갈 예정이다. 주요 전략인 중고차 렌탈은 8월 내 온라인 플랫폼 'Mycar Save(마이카 세이브)'를 오픈하고 전국 100개 오프라인 지점과 판매를 병행한다. 중고차 렌탈 상품화 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 7월에는 전문업체 ‘핀카’에 지분 투자를 완료했다.

중고차 매각 사업은 수익성과 성장성이 좋은 중고차 수출을 핵심 사업으로 확장한다. 중동 지역에 해외 거점 개설을 검토하고 있으며 온라인 경매 시스템 도입으로 수출 사업의 디지털 전환 및 수출 국가 확장에 나선다.

방한 외국인을 대상으로 수익성과 전략적 가치가 큰 단기렌터카 사업 확대 전략도 제시했다. 마케팅을 강화해 주요 6개국에 구글 검색광고를 진행하고 유입 채널 확대를 위한 글로벌 OTA 제휴를 확대한다. 연내 그룹사인 롯데호텔, 롯데면세점과 연계한 프로모션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최진환 롯데렌탈 사장은 "롯데렌탈 본업인 오토렌탈 사업에 집중하고, 고객 관계에 기반한 성장 모델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중장기 전략을 수립했다"며 "앞으로 적극적인 신규 사업영역 확장과 기존 사업의 수익모델 강화를 통해 시장 지배력을 넓히고 속도와 지속가능성 면에서 상장사 최고 수준의 성장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롯데렌터카 제주 오토하우스 [사진=롯데렌탈]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