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 물량 반토막인데 '절반'이 수도권에..."분양시장 양극화 심화"

2023-08-07 10:34
  • 글자크기 설정

올해 전국 분양 단지수,작년 대비 반토막

서울 분양 세대수는 전년비 1.8배 증가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사진=연합뉴스]
올해 민간 아파트 분양이 지난해와 비교해 절반 수준으로 감소한 가운데 절반가량이 수도권에 몰리면서 분양물량에도 양극화 현상이 심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분양 평가 전문회사 리얼하우스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 분양단지를 분석한 결과 올해 들어 7월까지 민간 분양 아파트단지 130개 중 49.2%가 서울, 경기, 인천에서 분양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3.3%포인트(p) 높아진 수치다.

이러한 수도권 집중 현상은 부동산 경기침체로 건설사들이 미분양 위험이 적은 지역에 집중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7월까지 분양한 전국 아파트 단지 수는 지난해 대비 53.1% 수준에 그쳤다. 이에 분양 물량도 작년 동기 10만7346가구에서 5만8222가구로 줄었다. 

그러나 서울은 작년보다 분양 단지는 5개, 분양 세대는 1.8배 늘어 올해 3206가구가 분양됐다. 경기도는 2만414가구, 인천은 5137가구가 분양돼 올해 전체 분양 물량 중 49.4%를 수도권이 차지했다.
7월 기준 지역별 분양 단지 수 [자료=리얼하우스]

청약 수요자들도 수도권에 몰렸다. 서울 용산구에서 분양한 '용산 호반써밋 에이디션’은 65가구 모집에 1만575명이 몰려 162.6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광진구 자양동에서 분양한 '구의역 롯데캐슬 이스트폴'도 일반분양 청약에서 4만명이 넘는 인원이 몰렸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이 분양 세대가 가장 많았다. 일반분양 2033가구의 두산위브더제니스오션시티와 2382가구의 대연 디아이엘을 잇달아 분양하면서 올해 8803가구를 분양했다.

반면 미분양 우려 분위기가 고조됐던 대구·대전·전남은 100가구 이하의 1단지만 분양을 했고, 세종에서는 7개월째 분양 물량이 없었다.

리얼하우스 관계자는 "서울을 중심으로 분양 경기가 살아나면서 건설사들이 미뤘던 수도권 분양을 먼저 하고 있다"며 "8월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 '래미안라그란데'나 '힐스테이트e편한세상문정' 등 서울 대규모 정비사업 단지들이 줄지어 분양을 앞두고 있어 당분간 수도권의 분양 쏠림현상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