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전국 흐리지만 낮 최고기온 37도...강원영동·제주도 비

2023-08-07 06:00
  • 글자크기 설정
지난 6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2023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에서 밴드 체리필터 공연에 참가자들이 열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월요일인 7일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지만 무더위는 이어지겠다. 특히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잼버리가 열리는 전북 부안군 하서면 일대에는 낮 기온이 33도까지 오르면서 무덥겠다. 

전국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기온은 28~37도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폭염과 열대야가 지속되면서 온열질환 발생 피해 없도록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동해안은 대체로 흐리고 강원 영동과 제주도에는 가끔 비가 내리겠다. 
서울·인천·경기 서해안과 강원 내륙, 대전·세종·충청 내륙, 대구·경북·부산·울산·경남은 오후부터 저녁 사이 5∼40㎜의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경기 내륙과 광주·전남·전북 동부에는 5∼60㎜의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전망됐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은 일시적으로 기온이 내려가지만, 다시 기온이 빠르게 올라가겠다. 

도심과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많겠다. 다만 강원 영동 지역은 동풍이 유입되면서 기온이 내려가 최고 기온이 30도 내외가 되는 등 더위가 주춤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서해상과 남해 동부 먼바다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에서 각각 0.5∼2.0m, 서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서해 0.5∼2.5m, 남해 1.0∼4.0m로 예측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