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대 수자원공사 사장 "긴장감 가지고 댐 운영해야"

2023-07-16 21:32
  • 글자크기 설정

폴란드서 조기 귀국해 대청댐 현장점검

"장기간 호우 피해예방에 총력 다해야"

윤석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가운데) 16일 국외 공무 일정을 하루 앞당겨 긴급 귀국 뒤 대전 대청댐을 찾아 홍수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윤 사장은 "유례없는 홍수에도 안정적으로 댐을 운영해 왔지만, 지속해서 강우가 이어지면 취약한 부분이 발생할 수 있다"며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 것을 당부했다. 2023.7.16 [사진=한국수자원공사]

윤석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16일 폴란드에서 긴급 귀국한 뒤 대청댐을 찾아 "유례 없는 홍수에도 안정적으로 댐을 운영해 왔지만, 강우가 이어지면 취약한 부분이 발생할 수 있다"며 긴장의 끈을 놓지 말라고 당부했다.

대통령 폴란드 순방 경제사절단으로 폴란드를 찾았던 윤 사장은 집중호우가 이어짐에 따라 예정보다 하루 일찍 귀국길에 올랐다.
윤 사장은 홍수 대응 상황을 점검한 뒤 "댐 운영은 하류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댐은 물론 하천 안전까지 연계해 수문 방류를 관리하라"라고 강조했다. 수문 방류 때 지하차도가 있거나 사고 위험이 큰 지역은 철저히 분석하고, 하류 지역 수해 상황도 고려하는 등 관련 지자체 부담을 낮추라는 지시다.

이어 "방류 때 더욱 철저히 안내 계도를 하고, 재난 지역에는 식수·장비·인력·물품 등을 신속히 지원할 수 있게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대비하라"고 힘줘 말했다.
 
윤석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오른쪽 두 번째)이 16일 국외 공무 일정을 하루 앞당겨 긴급 귀국해 대전 공사 본사에서 홍수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2023.7.16 [사진=한국수자원공사]

대청댐 현장 점검을 마친 윤 사장은 곧바로 대전 본사로 복귀해 전사 비상대책회의를 소집했다.

회의에서 공사의 종합 대응 상황과 유역본부별 대응 현황 등을 점검한 윤 사장은 "앞으로도 상당량 강우가 예보된 만큼 장기간 호우로 인한 추가 또는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모든 직원은 장마가 끝날 때까지 긴장을 유지하고, 피해 상황이 없도록 총력을 다하라"고 덧붙였다.

수자원공사 자료를 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공사가 관리 중인 다목적댐 평균 누적 강우량은 예년보다 2배가량 많은 538㎜를 기록했다. 주요 댐별로는 보령댐 956㎜, 영주댐 791㎜, 주암댐 647㎜, 안동댐 633㎜, 대청댐 567㎜, 남강댐은 565㎜ 등이다. 다목적댐 20개 중 11곳은 수문 방류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