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군인·경찰·소방 총동원...수마가 할퀴고 간 오송, 피해 복구 한창

2023-07-16 17:58
  • 글자크기 설정
16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궁평 제2지하차도 사고 현장에 군인들이 동원돼 배수·수색 작업에 한창이다. [사진=백소희 기자]

16일 오후 2시께 사상자 18명이 발생한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궁평 제2지하차도에는 경찰과 소방, 군인 등 공무원 총 411명이 투입돼 배수·수색 작업을 벌였다. 대용량 펌프, 굴삭기 등 장비 65대도 함께 투입됐다. 이날 현장을 통제하는 경찰관은 "서울에서 파견나와 이곳 지리를 잘 모른다"며 사고 현장 진입을 막기도 했다. 

이날 오전부터 오송 지하차도에서는 배수 작업 이후 본격적인 수색이 이뤄지면서 추가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까지 오송 지하차도에서 발견된 사망자는 총 9명으로 나타났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