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 지하차도 사망자 1명 추가 인양…9명 숨져

2023-07-16 16:53
  • 글자크기 설정
오송 지하차도 침수 차량 견인 [사진=연합뉴스]

침수된 오송 지하차도 내부 수색에 나선 소방당국이 16일 오후 2시께 시신 1구를 추가로 인양했다. 이로써 전날 시신이 발견된 30대 남성 1명을 포함해 사망자는 총 9명이 됐다.

앞서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5시 55분께 오송 지하차도 내부 구조·수색 작업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남성 2명과 여성 6명의 시신을 수습했다.
이 중 1명은 70대 여성이며 나머지 희생자는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숨진 이들은 침수된 지하차도 안 시내버스 내부와 주변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날 오전 8시 40분께 폭우로 인근 미호강이 범람하면서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궁평 제2지하차도가 완전히 물에 잠겼다. 이 사고로 차량 15대가 침수됐다. 이날 오후 2시 기준 사망 9명, 부상 9명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