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집중호우 대비 예찰 활동으로 피해 예방 총력

2023-07-16 12:50
  • 글자크기 설정

- 13~15일까지 평균 498.3mm, 최고 712.4mm(어청도)

- 역대 최고 강수량 불구 인명피해 없어

피해복구 현장모습{사진=군산시]

전북 군산시가 60년만에 최고 강수량을 기록한 가운데 적극적인 집중호우 대비 예찰 활동으로 피해예방을 실시하고 있다.
 
16일 시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군산에는 평균 498.3mm의 비가 내렸다. 최고로 많은 강수량을 보인지역은 어청도로712.4mm의 비가 집중됐다.
 
피해현황은 이날 현재 총 450건으로 도로침수 130건, 주택·상가침수 88건, 토사유실 84건, 기타 도로파손 148건이었으며 이중 192건에 대한 조치를 완료하고 258건을 임시 조치했다.
 
농작물은 3,450ha(벼 3,000ha, 콩 450ha)가 피해를 입었다. 하지만 인명피해는 단 한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시는 16일 오전 8시 30분 도지사 주재 영상회의에 참석해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상황 및 복구현황을 보고하고 호우 예보에 따른 대비사항 등을 논의했다.
 
또, 지난 14일부터 전 직원에 비상조치를 발령하고 관내 산사태·급경사지, 유실·하천 및 유수지 범람 등 인명피해에 직결되는 취약지 예찰활동을 적극적으로 실시해왔다.
 
또, 사전대피로 인한 이재민은 51세대 92명(경로당 26명, 여관 5명, 주민센터 23명, 친인척 38명)이 발생했으며 11세대 13명은 조치완료에 따라 귀가했다.
 
특히, 산사태 징후가 포착된 지역주민 28세대 52명은 대피를 완료하고 중점 취약지역 42개소에 대한 주민 대피 권고 및 지속 순찰을 실시하고 있으며 금강 범람대비 주민 대피 권고 및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소중한 우리의 이웃과 가족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총력을 다해 예찰활동을 적극적으로 실시해 달라”면서 “인명피해에 직결되는 취약지 예찰활동으로 모두가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16일부터 구암동과 나운3동에 군부대가 투입돼 복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17일부터는 주요 피해지역에 투입돼 발빠른 복구를 실시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