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인도 '노이다지점' 개점...서남아시아 진출·기업금융 추진

2023-07-16 12:04
  • 글자크기 설정
지난 13일 농협은행  인도 노이다지점 개점식에서 (왼쪽부터 )박의돈 재인도 한인연합회 회장, 시다트 나드 싱 우타르프라데시 주 전 장관, 장재복 주인도 대한민국대사관 대사, 김용기 NH농협금융지주 부사장, 아와스티 인도비료협동조합(IFFCO) 회장, 손명식 기아자동차 인도법인 CBSO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 서남아시아 시장에 나아갈 발판을 마련하고 기업금융 서비스를 중심 사업 확대 추진을 위한 인도 '노이다지점' 개점식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개점식에는 김용기 NH농협금융지주 부사장, 장재복 주인도 대한민국 대사, 인도비료협동조합 CEO 아와스티 회장, 시다트 나드 싱 우타르프라데시 주(州) 전 장관, 재인도 한인연합회 박의돈 회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김 부사장은 “인도는 약 13억 명의 인구 인프라를 갖춘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시장으로, 농협은행의 강점인 농업·공공금융을 통해 다양한 시너지사업이 전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노이다지점은 서남아시아 시장 진출의 주요 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농협은행은 지난해 홍콩지점, 북경지점, 시드니지점 개점에 이어 이번 노이다지점 개점으로 해외 8개국, 총 11개 국외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향후 런던과 싱가폴에 지점 신규 진출을 추진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장하겠다는 목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