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보·수은, 폴란드개발은행과 맞손... 동유럽 수출시장 공략 박차

2023-07-16 10:43
  • 글자크기 설정

수은·무보, 폴란드개발은행과 3자 업무협약 체결

尹대통령 폴란드 국빈방문 계기로 추진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오른쪽 첫째)이 13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 폴란드 개발은행(BGK) 본사에서 윤희성 한국수출입은행 행장(왼쪽 첫째), 비에타 다쉰스카 무시즈카 폴란드개발은행 행장(오른쪽 둘째) 등 BGK 관계자와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무역보험공사(K-SURE)와 한국수출입은행이 폴란드개발은행(BGK)과 손잡고 우리 기업의 동유럽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무역보험공사는 지난 13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수출입은행, 폴란드개발은행과 양국 간 경제 협력 강화 및 금융 협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폴란드개발은행은 지난 1924년 설립된 국책은행으로, 대출 등 금융 지원과 정부기금 수탁 운용·관리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이번 MOU는 윤석열 대통령의 폴란드 국빈 방문을 계기로 추진됐다. 세 기관은 새로운 시장 발굴과 프로젝트 참여에 공동으로 협력하고 양국의 통상 협력과 수출 경쟁력 제고를 위해 상호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주요 협약 내용은 △인프라 및 교통, 신재생에너지 등 중점 협력 분야 금융 지원 강화 △양국 기업의 제3국 진출 시 공동 금융 지원 △기관 간 인력 교류 등이다.

폴란드는 유럽연합(EU) 내 한국의 3대 수출국 중 하나로 최근에는 배터리 등 첨단 전략산업 분야와 관련해 한국 기업들의 진출이 활발하다. 특히 지난해 K2 전차, K9 자주포, FA-50 경공격기 등 한국 방산물자의 대규모 수출 계약이 성사되는 등 양국 간 경제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활발하다.

한편 무보는 같은 날 폴란드 통신사 P4 Sp. z.o.o.와 유무선 통신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도 체결했다.

P4는 가입자 수 1700만명을 보유한 폴란드 최대 통신 사업자다. 앞으로 P4가 추진하는 통신기기·네트워크 장비 관련 프로젝트 수주에 우리나라 기업이 유리한 고지를 점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인호 무보 사장은 "동유럽에서 가장 큰 내수시장을 보유한 폴란드는 유럽 진출 교두보이자 우리나라 기업이 수출 영토를 넓히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야 할 국가"라며 "이번 협약이 폴란드와의 경제 협력 기반을 더욱 공고히 하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